최종편집 : 2020-10-30 21:17 (금)
밤이 아름다운 김천 부항댐... 교량에 야간 경관조명 설치
상태바
밤이 아름다운 김천 부항댐... 교량에 야간 경관조명 설치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09.2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 부항댐 출렁다리 아름다운 야간조명. 김천시 제공
김천 부항댐 출렁다리 아름다운 야간조명.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 부항댐의 3개 교량에 해가지면 화려한 색깔로 볼거리를 연출, 앞으로 관광객들의 야간 휴식처로 많은 인기를 끌 전망이다.

24일 김천시에 따르면 부항댐 출렁다리와 인근 부항대교, 유촌교 등 3개 교량의 야간경관 사업이 완료됐다.

왜가리를 형상화한 2개의 주탑이 인상적인 부항댐 출렁다리는 길이 256m, 폭 2m의 현수교로 만들어졌다.

이용객들은 3∼11월엔 오전 9시∼오후 10시, 12∼2월엔 오전 9시∼오후 5시에 왕래할 수 있다.

김천 부항댐 출렁다리 아름다운 야간조명. 김천시 제공
김천 부항댐 출렁다리 아름다운 야간조명. 김천시 제공

이 출렁다리의 야간경관 조명은 케이블과 보도 구간을 30여 종 색깔로 연출해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출렁다리는 지난 2018년 11월 개통 이후 30여만 명이 방문했는데, 새로운 야간 볼거리가 생김에 따라 방문객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비해 시는 부항댐 근처에 관광객이 머물 수 있는 펜션 24동과 카라반 7동을 갖춘 생태체험마을을 조성하고 있다.

김영기 김천시 관광진흥과장은 "부항댐을 구경하며 일주하는 7km 길이의 수변둘레길과 경관조명을 내년까지 설치할 방침"이라며 "사업이 완료되면 관광객들이 찾고 싶은 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