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0 21:17 (금)
“누구든 예외 없다”...강화군, 코로나 19예방 ‘비상상황 돌입’
상태바
“누구든 예외 없다”...강화군, 코로나 19예방 ‘비상상황 돌입’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08.3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천호 군수가 30일 대군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유천호 강화군수가 30일 대군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코로나 19 감염 예방을 위해 누구든 예외 없이 강력 대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29일 강화군에서 7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30일 아침까지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강화군이 비상상황에 돌입했다.

더욱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강화군 8번은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깜깜이’ 환자다. 

30일 강화군보건소에 검체검사 대기열이 길게 늘어서 있다
30일 강화군보건소에 검체검사 대기열이 길게 늘어서 있다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그의 가족(9번, 10번 확진자)을 포함, 접촉자가 수백 명에 이르고 있다. 이들에 대한 검체 검사와 역학조사 등에도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이에 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더욱 강력하게 시행할 방침이다. 

기존 정부방침인 음식점ㆍ커피전문점ㆍ실내체육시설ㆍ학원ㆍ요양시설 등에 대한 제한조치 외에도 관내에서 추진 중인 대규모 아파트 건설의 경우 다음 달 6일까지 견본주택 운영중단을 요청했고, 부서 회식을 포함한 각종 사적 모임·여행 등 금지, 휴가 제한, 1/3 재택근무 등 공직자들에 대한 자체적 제한조치도 강화한다. 

또한, 이번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전담공무원제를 통해 2주 동안 보다 강화된 자가격리를 취할 계획이다.

유천호 강화 군수는 “소위 깜깜히 감염의 경우 집단 내 감염과 달리 확진자 접촉 여부를 미리 판단할 수 없어 아직껏 확인되지 않은 접촉자 및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면서 “정부의 방침을 어긴 경우 구상권 청구 등 강력히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 군수는 “군민들께서 당분간은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부득이 외출해야 할 경우엔 마스크를 의무 착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