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2 14:23 (화)
별·바람·꽃 힐링 즐기러 하늘과 맞닿은 '정선 고한 함백산 만항재’로!
상태바
별·바람·꽃 힐링 즐기러 하늘과 맞닿은 '정선 고한 함백산 만항재’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8.0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원한 힐링 여름꽃축제 ‘고한 함백산 야생화축제’ 8~23일 16일간 열려
고한 함백산야생화축제
고한 함백산야생화축제

올 여름, 별과 바람, 꽃이 반기는 ‘천상의 화원’ 강원도 정서 고한 함백산 만항재에서 여름휴가를 즐겨보자.

하늘과 맞닿은 국내에서 가장 높은 고갯길인 이 곳에서 시원한 여름꽃축제 ‘고한 함백산 야생화축제’가 오는 8일부터 23일까지 16일간 펼쳐져 힐링을 선사한다.

별·바람·꽃·고한을 주제로 고한 함백산 만항재 산장을 비롯한 하늘숲, 바람길 화원, 야생화 공원, 고한 구공탄시장 일원에서 열리는 이번 축제는 함백산 산신제를 시작으로 숲속 힐링체험, 녹색체험마당, 전시마당, 스페셜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만항재 하늘숲정원에서는 숲속 작은음악회가 진행돼 숲속 기운 받으며 음악감상하며 치유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또 산상의 화원에서는 숲해설, 숲유치원, 숲속사진관, 탁본체험 등 자연 속에서 즐기는 힐링프로그램도 풍성하다. 야생화공원에서는 야생화 자연밥상 등의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고한 함백산야생화축제
고한 함백산야생화축제

고즈넉한 천년고찰 정암사에서는 산사음악회, 자장율사 순례길 탐방 등의 행사가 펼쳐지고, 예술광산 삼탄아트마인에서도 특별기획전시회를 열어 관람객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고한읍 시가지에서도 특별한 행사가 펴려질 예정이다. 주민이 마을과 골목길 전체를 정원으로 탈바꿈시킨 국내 최초의 이색적인 ‘고한 골목길 정원박람회’가 8월22일부터 개최될 예정이다.

한우영 함백산축제위원장은 “고한에 오시면 백두대간 함백산에선 손대지 않은 순수한 야생화를 만끽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마을에서는 주민이 가꾼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골목길 정원을 만날 수 있다”며 “올여름은 하늘과 맞닿은 고한에서 안전하고 완전한 자유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제위원회에서는 자동차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고개인 만항재(1,330m)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모든 사람들에게 ‘시원한 여름, 안전한 힐;”을 선사하기 위해 드론을 이용한 방역 활동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고려한 행사 프로그램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관람객은 스마트폰 QR코드를 활용한 자가진단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행사장에 입장할 수 있으며, 축적된 데이터는 확진자 발생시 방역활동에 활용된다.

한편, 고한 함백산야생화축제는 지난 2006년 주민과 행정의 협업으로 시작해 올해 15년째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는 지역축제로, 고한읍을 폐광마을에서 야생화 천국 생태마을로 거듭나는 데 기여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