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4 18:13 (목)
여름휴가, 동해 바다로! 망상·추암해변서 낭만 ‘해변 힐링버스킹’
상태바
여름휴가, 동해 바다로! 망상·추암해변서 낭만 ‘해변 힐링버스킹’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8.0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8일까지 매일 8시 9시 30분 열려
포크송, 밴드, 트롯, 국악, 시립합창단, 관악 연주 등 다양한 연주로 한여름밤 낭만 선사
추암해변
추암해변

올 여름휴가 동해 바다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2020 해변 힐링버스킹’가 동해시 망상·추암해변서 오는 8일까지 매일 저녁 8시부터 9시 30분까지 약 90분간 열린다.

이번 버스킹은 망상해변의 경우 망상 신상가 앞 버스킹공연 데크에서, 추암해변의 경우 관광안내소 옆 광장에서 진행된다.

포크송, 밴드, 트롯, 국악, 시립합창단, 관악 연주 등 매일 3~5개 팀의 다채로운 공연이 동해 해변가에서 펼쳐져 한여름 밤 낭만을 더해줄 전망이다.

이번 버스킹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주민과 관광객에게 길거리 문화예술공연으로 힐링과 활력을 주고, 지역 문화예술인들에게 문화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해 관람객은 마스크 착용, 객석 간 이격거리를 유지하며 운영한다.

동해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해변 축제가 취소된 가운데 진행되는 버스킹인만큼, 해변을 방문하는 관광객과 시민들의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망상해변
망상해변
망상해변
망상해변

 

<사진/동해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