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1 16:57 (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소보-비안’ 결정
상태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소보-비안’ 결정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7.31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30일 밤 8시 30분 군위군청에서,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한 ‘소보’ 유치 신청 합의를 발표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30일 밤 8시 30분 군위군청에서,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한 ‘소보’ 유치 신청 합의를 발표하고 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진통끝에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는 30일 밤 8시 30분 군위군청에서,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한 ‘소보’ 유치 신청에 합의했다. 

이로써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해 4년여간 진행된 긴 여정이 마침표를 찍게 됐다.

이는, 선정위원회에서 정한 유예 시한을 단 하루를 앞두고 이뤄낸 극적인 합의다. 

지난 3일 선정위원회는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에 대해 31일까지 군위군의 ‘소보’ 신청이 있을 경우 선정한다는 조건부 결정을 내렸었다. 31일이 넘으면 사업은 사실상 무산된다는 것이다.

이번 합의로 통합신공항은 40여 년 동안 머물던 대구를 떠나, 군위‧의성에 둥지를 틀게 됐다.  

이를 수용해, 7.29일 서명한 인원을 제외한, 대구지역 국회의원 11명, 경북 지역 국회의원 12명, 대구시의원 25명, 경북도의원 51명 등 99명의 인원에게 일일이 서명을 받았다. 이후 재기된 회의에서, 세 단체장은 긴 협의를 거친 끝에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

합의이후 기자회견에서, 김영만 군수는 “군민에게 모든 영광을 돌리고, 모든 책임은 제가 지겠다. 5개 합의사항을 이행한다는 조건하에 ‘소보’를 유치 신청을 한다."며, "유치 신청을 위해 오늘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 시도 의원님들이 보증하신 공동합의문은 어떤 경우라도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권영진 시장은 “내일 국방부에 군위군이 ‘소보’를 유치 신청하면 최종후보지가 조만간 확정된다. 이후엔 대구시와 국방부가 책임지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부터 조속히 착수하고 동시에 민항 이전 절차도 함께 추진하겠다.”며, “510만 시도민의 힘을 모아 빠른 시일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지사는 “옥동자를 낳을 때는 원래 산고가 많다. 대구경북 역사상 가장 큰 뉴딜사업을 뚝심있게 이끌어주신 김군수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을 드린다.”며, “앞으로 그 무엇도 방해가 안되도록, 권시장님과 함께 최선을 다해 추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지난 4년간 군위‧의성 군수님과 군민들이 흘린 땀과 눈물은 절대 잊지 않겠다”면서 “이제 군위의성, 대구경북은 새롭게 태어날 것이다, 세계로 열린 하늘 길을 통해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공항을 짓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31일 군위군수가 ‘소보’에 대해 유치신청을 한 후, 이전부지선정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치면, ‘소보-비안’이 공항 이전지로 선정되는 것으로, 이전부지 절차는 최종 마무리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