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1 16:57 (화)
강화 ‘외포항’, 서부권 대표 수산·관광 거점 어항 개발 본격화
상태바
강화 ‘외포항’, 서부권 대표 수산·관광 거점 어항 개발 본격화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07.24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새우젓 시장으로 유명한 강화군 외포항이 오는 2025년 초까지 생태·문화·관광·레저가 공존하는 서부권 최대 수산·관광의 거점 어항으로 조성된다.

강화군은 ▲외포항 종합어시장 건립 기본 계획 ▲석모도를 오가는 해상케이블카 등과 연계한 관광 인프라 조성 ▲마을 경관을 개선하는 기반시설 정비 등을 담은 ‘외포항 활성화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종합어시장은 외포리 763-69번지 일대 16,892㎡(5,120평)의 부지에 점포와 식당, 근린생활시설을 갖춘 지상 2층, 연면적 3,242㎡(981평) 규모로 건립되고, 약 360대를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과 수변 공간이 조성된다.

외포항 종합어시장 조감도
외포항 종합어시장 조감도

또한, 기반시설에는 종합어시장에서 망양돈대까지 1㎞ 규모의 해안테크와 발 아래 갯벌 관찰이 가능한 스카이워터파크, 여름철 관광객 이용이 가능한 인공해변과 놀이시설 등이 계획됐다.

특히, 외포리 어촌 마을의 벽면과 지붕 도색 등을 통해 해외 산토리니 마을을 연상하게 하는 경관을 조성하고, 석모도를 오가는 해상케이블카에서 마을을 조망할 수 있는 아름다운 관광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한편, 이같은 외포항 개발 계획에 대해 내가 어촌계는 어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외포리 547-77번지의 어항부지 내에 있는 어민들의 판매시설이 지난 3월 24일 화재로 소실됐고, 이 시설은 2007년 지방어항 부지에 어민들의 자부담으로 건축한 것으로, 인천시와 2025년 1월까지 무상사용 가능하다. 어민들은 화재 건물 철거비용으로 인천시로부터 2억 원이 지원됐으나 강화군이 이를 반납했다고 주장하며, 어민들의 자부담으로 판매시설을 건축해 계속 무상사용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강화군 관계자는 “화재가 난 건물은 인천시의 소유 재산으로 시에서 직접 철거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인천시에도 그렇게 요구했던 사항”이라며 “어민들의 가을 장사에 차질이 없도록 소실된 건축물은 군에서 신속하게 재건립할 계획을 가지고 있고, 어민들은 이곳에서 2025년 당초 계약기간까지 사용을 하고, 새로운 종합어시장이 완공되면 이곳으로 영업장을 이동해 계속해서 판매행위를 영위할 수 있도록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