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5 18:16 (수)
‘신비의 수석 예술세계’ 만나러 신안 자은도 ‘1004섬 수석미술관’
상태바
‘신비의 수석 예술세계’ 만나러 신안 자은도 ‘1004섬 수석미술관’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7.2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릉도원 온 듯 경이로운 ‘진경산수’ 펼쳐져

신비의 수석 예술세계를 만나고 싶다면 전남 신안 자은도 ‘1004섬 수석미술관’으로 예술투어를 떠나보자.

천사대료 끝자락에 자리한 자은도의 ‘1004 뮤지엄파크’에 새롭게 문을 연 ‘1004섬 수석미술관’은 신안 섬을 비롯한 다양한 산지의 수석 260점 등이 전시돼 있으며, 작품마다의 특징을 살린 전시연출로 신비한 수석의 예술세계를 알기 쉽게 설명해준다.

특히 국내 수석전시관 최초로 증강현실(AR)을 적용, 산신령이 소개해주는 수석이야기, 돌에 새겨진 문양에서 생명이 탄생하는 모습, 용을 닮은 수석이 날아오르는 연출은 수석을 모르는 사람도 수석의 세계에 빠져들게 한다.

건축면적 450㎡(135평)의 태극을 상징하는 수려한 외관도 눈에 띈다.

1004섬 수석미술관 개관식
1004섬 수석미술관 개관식

미술관 앞에는 집채 만한 석문(石門)이 있는데 이곳을 지나면 비밀의 정원이 펼쳐진다. 이곳 정원은 거북모양의 기암괴석 등 전국에서 가져온 대형수석 2,700톤과 분재들이 어우러져 한 폭의 진경산수를 연상시킨다. 눈앞에서 만나는 3단 폭포에서 바라본 전경은 무릉도원에 온 듯한 착각에 빠져들 만큼 경이롭다.

폭포 옆에는 수석정(壽石停)이라 이름 붙여진 정자가 있는데, 수 백년이나 될 법한 휘어진 기둥에는 우리의 아픈 역사가 숨어있다. 일제강점기 일제가 전쟁에 필요한 연료를 얻기 위해 송진을 채취한 흔적이 남아, 나라가 힘이 없으면 산천초목도 힘들어진다는 교훈을 이야기해준다.

1004섬 수석미술관이 들어선 자은도 ‘1004 뮤지엄파크’는 해양 복합 문화단지로, 해송숲이 아름다운 양산해변 50만㎡(축구장 70배)에 특색있는 테마로 꾸며진 뮤지엄과 공원으로 구성돼 있다.

22일 ‘1004섬 수석미술관’ 개관식에서 박우량 신안군수는 “해양쓰레기로 몸살을 앓았던 양산해변이 지역민의 힘으로 깨끗해지고, 1004 뮤지엄파크가 조성되면서 1도1뮤지엄의 중심지가 됐다”며 “신안군을 방문한 지친 현대인들이 휴식과 재충전할 수 있는 1004섬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는 평생 모은 수석 1004점을 신안군에 아무런 조건없이 기증하고 수석미술관 연출을 자문한 東人 원수칠 선생과 수석정원을 연출한 강희원 원장의 헌신적인 노력에 대한 감사패가 주어졌다.

한편, 신안군은 1004섬 수석미술관에 이어, 8월 1일 공개하는 세계조개박물관, 신안 새우란 전시관과 개관 준비 중인 도서 자생식물 연구센터, 해송숲 오토캠핑장, 유리공예공원 등을 차례로 개관할 예정이다.

1004섬 수석미술관 개관식
1004섬 수석미술관 개관식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