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1 16:57 (화)
쫄깃쫄깃 고소한 술상 햇전어 맛보러 하동여행!
상태바
쫄깃쫄깃 고소한 술상 햇전어 맛보러 하동여행!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7.2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 진교면 술상전어판매장 개장..전어 회·구이 판매
다이어트, 골다공증, 성인병 예방에도 효과
술상 햇전어
술상 햇전어

육질이 쫄깃하고 고소한 햇전어 별미 맛보러 하동여행을 떠나보자. 본격적인 전어 수확철을 맞아 하동군 진교면은 술상항(술상리 741-1)에 ‘술상전어판매장’이 개장했다.

술상전어판매장은 술상어촌계(계장 이상영)가 운영하는 곳으로, 연방 바다에서 건져 올린 싱싱한 전어를 판매한다.

특히 술상 전어는 깨끗한 노량앞 바다와 사천만의 민물이 합류하는 거센 조류지역에 서식해 고깃살이 쫄깃한 것이 특징이다. 또 전어는 ‘대가리 하나에 깨가 서말’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기름기가 많아 유달리 고소하며 영양가가 높다.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뿐만 아니라 뼈째 먹으면 다량의 칼슘을 섭취할 수 있어 골다공증 예방효과가 있으며, DHA와 EPA 같은 불포화지방산이 함유돼 성인병 예방에도 탁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술상 햇전어
술상 햇전어

전어회는 ㎏에 1만 1000원, 구이용은 10∼15마리 기준 1만 5,000원선이다.

이곳에서는 평일 하루 150㎏, 주말 300㎏ 가량 팔리고 있으며, 전어판매장 주변의 횟집에서 싱싱한 회와 고소한 구이를 맛 볼 수 있다.

술상어촌계는 15척의 어선이 이달 중순부터 남해바다 청정해역에서 하루 400㎏의 전어를 어획하고 있다. 전어 어획은 10월 중순까지 이어진다.

전어 맛보기 전후 전어판매장 인근 금오산에 들려도 좋다. 금오산에는 아시아 최장 짚와이어 같은 레포츠 시설이 갖춰져 술상 햇전어 맛보면서 모험과 스릴도 즐길 수 있다.

한편. 술상어촌계는 전어 성수기에 맞춰 해마다 술상항에서 전어축제를 개최하는데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축제를 열지 않는다. 

 

<사진/하동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