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30 13:35 (월)
코로나19 재확산에 ‘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 잠정 연기
상태바
코로나19 재확산에 ‘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 잠정 연기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7.1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추진위원회 열어 최종 확정

하동의 대표 여름 축제인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인해 잠정 연기됐다.

하동군과 (사)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 재첩축제 추진위원회는 지난 10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국민적 불안감을 감안해 축제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 잠정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추진위원들은 재첩축제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가 매우 크고, 하동군 대표 축제인 만큼 취소보다는 연기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보인다.

이수영 축제추진위원장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해 축제를 연기하기로 했다”며 “군민 의견수렴을 거쳐 8월에 추진위원회를 열어 개최 여부를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26만 여명의 관광객이 찾은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는 당초 오는 7월 23∼26일 4일간 송림공원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알프스하동섬진강문화재첩축제 / 사진-하돈군 제공<br>
‘알프스하동섬진강문화재첩축제 / 사진-하동군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