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1 16:57 (화)
코로나 가을 유행 예고에 익산 서동축제 비대면 전환, 국화축제 취소
상태바
코로나 가을 유행 예고에 익산 서동축제 비대면 전환, 국화축제 취소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7.0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동축제, 연말 유등전시와 온라인 주제공연으로 전환
국화축제, 주요 관광지에 국화 분산 전시로 대체

익산시가 지역 대표 축제인 서동축제를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국화축제는 취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가을철 2차 대유행 예고로 불안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익산시는 지난 7일 축제심의위원회를 열고, 당초 5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하반기로 연기했던 서동축제를 비대면(Un-tact)과 온라인을 결합한 ‘온택트(Ontact)축제’로 개최하기로 했다.  또 10월 예정이던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는 취소하기로 했다.

서동축제의 기존 대면형 프로그램과 교류 행사를 전면 취소, 사실상 비대면 축제로 전환된 셈이다. 대신 ‘빛으로 즐기는 서동요’를 가제로 서동과 선화의 이야기를 담은 대규모 유등 전시를 킬러콘텐츠로 선보이며, 온라인 주제공연과 비대면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준비한다.

익산서동축제/ 사진-(재)익산문화관광재단
익산서동축제/ 사진-(재)익산문화관광재단

이에 따라 2020 서동축제는 서동 선화의 이야기를 담은 백제 유등 제작 기간을 감안해 11월~12월 중 개최할 예정이며, 축제장에 설치되는 유등은 2021년 설 명절이 끝나는 2월 14일까지 전시된다.

또 오는 10월말 개최하기 위해 준비중이던 제17회 익산 천만송이국화축제도 취소하고 지금까지 재배한 국화작품은 주요 관광지에 분산 전시하기로 했다.

지난 16년 동안 해를 거르지 않고 열리며 71만명이 넘는 관람객을 끌어모으는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가 코로나에 발목에 잡혀 처음으로 열리지 못하게 된 것이다. 이번 취소 결정으로 시민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신흥 공원 내 국화, 핑크뮬리 조성지는 상시 개방해 시민들에게 휴식공간으로 제공한다.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사진-익산시 제공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사진-익산시 제공

아울러 축제 잔여 사업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투입될 예정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통한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 포스트 코로나에 걸맞은 양대 축제의 혁신적인 방향 전환을 꾀하고자 한다”며 “내년부터는 더욱 내실 있는 축제를 개최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