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1 16:57 (화)
‘한국여행 어디까지 알고 있나?’ 온라인학습사이트 일본서 선봬
상태바
‘한국여행 어디까지 알고 있나?’ 온라인학습사이트 일본서 선봬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0.07.0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E-러닝 코리아트래블’ 서비스로 방한 관심 지속 유도 

코로나19로 외래관광객 왕래가 막힌 가운데 한국관광공사가 일본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한국관광’을 배우고 테스트할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 ‘E-러닝 코리아 트래블’을 지난 6월 공사 오사카지사에서 시작,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E-러닝 코리아 트래블’은 향후 한국 여행상품 개발 확대 기반을 위해 방한 관광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사이트를 통해 한국관광정보 온라인 학습과 검정테스트를 할 수 있다.

사이트를 통해 일본 여행업자들이 상품기획 시 참고할 수 있도록 한류, 음식, 웰니스, 전통시장, 지방관광 등 한국 테마관광 소재들을 선별한 ‘한국테마관광 소재 자료집’과 개별여행객 관심콘텐츠를 한데 모은 ‘인생코리아’ 책자를 E-Book으로 등재해 손쉽게 한국여행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학습할 수 있다.

또 학습을 마친 참가자는 이 내용을 바탕으로 상품기획에 대한 관광지식을 측정해 볼 수 있는 ‘한국여행 마스터’ 검정테스트에 응모할 수 있다.

“한국의 전통양식으로 지어진 집을 일컫는 말은?(한옥)”과 같은 기본적인 문제에서부터 “서울의 전통시장중 닭강정과 고로케 등이 유명한 요즘 가장 핫플레이스중 한 곳은?(정답: 망원시장)”과 같은 문제까지 난이도에 따라 4단계(기본편~달인편)로 구성돼 오는 8월까지 총 5회에 걸쳐 실시되고, 전 과정을 일정 기준 이상으로 통과하면 ‘한국여행 마스터’ 자격이 부여된다.

참가자들에게는 일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과자, 라면, 마스크팩 등이 들어있는 경품보따리와 함께, 향후 방한 관광상품 개발 시 상품 판촉도 지원받을 수 있다.

공사 설경희 오사카지사장은 “1회 검정테스트가 완료된 현재, 여행업자 약 150여 명이 응모하는 등 한국여행 시장 재개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며 “또한 일반소비자 역시 코로나19로 차단된 한국여행에 대한 갈망은 더욱 증폭돼 있어 여행 재개에 대비해 공사와 여행업계가 어떤 콘텐츠들로 한국여행을 소구할 것인지 사전에 준비한다면 신속한 수요 회복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