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3 16:36 (월)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 드론으로 밀집도 파악 분산유도
상태바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 드론으로 밀집도 파악 분산유도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07.06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확산 속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전남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에서 드론으로 피서객 밀집도를 파악, 분산을 유도하는 등 스마트 안전관리가 추진된다.

완도군은 지난 4일부터 명사십리 해변 상공에 드론을 띄워 주간에는 행락객 밀집도를 파악하여 분산을 유도하고, 야간에는 안전 상황 확인 등 안전한 휴양지를 위한 상황에 즉각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드론으로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의 안전관리를 하고 있는 모습
드론으로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의 안전관리를 하고 있는 모습

명사십리 해변은 백사장 길이가 약 3.8km이며 썰물 시 폭은 150여m가 형성되므로 안전 관리를 위해서는 대규모 인력이 필요하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안심 예약제를 실시하고,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블루플래그 인증을 획득한 안전하고 청정한 해수욕장이라는 명성이 있어 주중, 주말 가릴 것 없이 행락객이 몰리고 있다.

차량 계측 시스템을 활용해 방문객 통계를 확인한 결과 지난해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 동안 18만 7천여 명이 방문한 것에 비해 올해는 같은 기간에는 1백 11만여 명이 방문하여 92만여 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증가 요인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 어렵고 도시의 밀집지역을 탈피해 안전하고 깨끗한 해변을 찾아 휴양을 즐기는 문화가 형성되면서 명사십리를 많이 찾은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휴가객 증가세에 완도군은 당초 7월 17일부터 8월 23일까지 운영할 예정이었던 해수욕장 개장 기간은 큰 의미가 없다고 판단하고 7월 5일부터는 감염병 방역관리 요원 5명과 해상안전관리 요원 8명을 즉시 투입,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 해수욕장 입구에서 실시할 예정이던 발열체크는 완도대교와 고금대교에서 실시함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백사장 출입 금지 및 건강거리두기 실천 등 내부 방역에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샤워장과 공중화장실은 한꺼번에 이용자가 몰리지 않도록 총량제로 운영하여 건강거리두기를 실천하도록 할 계획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관리 대책을 추진, 감염병으로 인해 스트레스가 쌓인 행락객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피서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심 해수욕장 이미지를 확산시키고 코로나19로 쌓인 심리적 스트레스를 해소시키기 위해 7월 25일 밤에는 비대면 문화향유 프로그램인 ‘싱싱 자동차 극장’을 명사십리 제2주차장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