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3 16:36 (월)
명품 숲, 해안길 벗 삼아 달리는 신안 ‘1004섬 자전거여행‘!
상태바
명품 숲, 해안길 벗 삼아 달리는 신안 ‘1004섬 자전거여행‘!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0.07.0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 지도, 증도 기점·소악도 2개 자전거 신규 코스 추가

코로나19로 자전거 여행 수요가 큰 폭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명품 숲과 해안길 벗 삼아 달리는 ‘신안 섬 자전거 여행’이 인기다.

이에 신안군은 지도, 증도 기점·소악도 등에 바다와 섬을 품은 자전거 코스 115㎞를 새롭게 추가 운영한다.

신안군에는 해안 도로, 방조제길, 염전길, 노두길 등 총 8개 코스 500㎞의 자전거길이 있다.

이번에 새롭게 운영되는 자전거길은 압해도 코스에 12사도 순례길로, 인기를 끌고 있는 기점·소악도 25㎞ 구간을 추가한다. 또 임자도와 증도의 길목에 위치한 지도읍에 42㎞의 자전거길을 더했다.

자전거 동호인들과 함께 코스를 직접 돌아보고 문제점 등이 있을 경우 이달 중에 자전거 코스를 보완할 계획이다.

박우량 신안 군수는 “전국 최초로 동호인을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자전거 투어와 사이클링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며 “자전거 여행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안 자전거길은 행정안전부에서 뽑은 꼭 가봐야 할 바다를 품은 섬 자전거길에 선정된 바 있다.

 

<사진/신안군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