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3 16:36 (월)
경사로 등 제약 없이 모두가 즐기는 ‘열린관광지’ 20곳 공모
상태바
경사로 등 제약 없이 모두가 즐기는 ‘열린관광지’ 20곳 공모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07.0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관광지 2022년까지 100개소 조성

제약 없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열린관광지’ 20곳을 광역·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오는 27일부터 8월 12일까지 공모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2022년까지 열릴관광지 100곳을 조성할 계획으로, 이미 지난 2019년 49개소가 조성됐고, 올해는 23개소를 추가로 선정해 현재 상담(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열린관광지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임산부 등 이동 취약 계층의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맞춤형 관광 콘텐츠 개발, 온·오프라인을 통한 무장애 정보 제공 강화 등을 통해 전 국민의 관광 활동 여건을 동등하게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 공모에서는 예년과 다르게 정성 평가(현장 평가)의 문항을 세분화하고, 평가 배점 비율을 높였다. 전문가들이 관광지점별로 이용시설, 편의시설, 주요동선, 경사로 등을 직접 점검하고 관광지 본연의 매력을 중심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되면 ‘예비 열린관광지’로서의 자격을 취득하고, ▲ 맞춤형 상담(컨설팅), ▲ 주요 관광시설·편의시설, 경사로, 보행로 등 시설 개·보수, ▲ 체험형 관광콘텐츠 개발, ▲ 나눔여행 등 온·오프라인 홍보, ▲ 관광지 종사자·공무원 대상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그리고 본격적인 조성 사업 완료 후에는 열린관광지로 거듭나게 된다.

이와 관련한 사업 설명회도 오는 13일 오후 2시, 원주 인터불고 호텔 1층 장미홀에서 열리며, 사전 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상세한 공모 내용과 신청 양식은 문체부 누리집 ‘알림’ 게시판과 관광공사 누리집 ‘열린관광지 정보교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021년부터는 추가적으로 무장애 관광정보 통합 온라인 창구(웹페이지)를 구축해 관광지의 장애인용 화장실 설치 여부, 경사도 정보, 휠체어 대여 여부 등 무장애 관광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미 조성된 열린관광지도 계속 모니터링해 고장 나거나 파손된 시설들을 추가로 보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열린 관광지로 선정된 장흥군 정남진 편백숲 우드랜드
열린 관광지로 선정된 장흥군 정남진 편백숲 우드랜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