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3 16:36 (월)
양양 낙산비치·하조대비치 페스티벌, 마을해수욕장 행사 모두  취소
상태바
양양 낙산비치·하조대비치 페스티벌, 마을해수욕장 행사 모두  취소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0.07.0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확산 양양군은 여름 대표 축제 ‘낙산비치 페스티벌’을 비롯해 ‘하조대비치 페스티벌’을 비롯해 각 마을해수욕장에서 소규모로 개최 예정이었던 여름해수욕장 축제도 모두 취소했다.

‘낙산비치 페스티벌’은  낙산해수욕장에서 8월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올해는 만날 수 없게 됐다.

또 ▲하조대에서 7월 10~8월 23일 열릴 예정이던 ‘어부체험행사’도 취소됏고, 또 ▲잔교리에서 7월15일~8월15일까지 한달갈 열릴 예정이던 38평화마을 여름해수욕장 축제도 취소됐다.

낙산해변
낙산해변

▲가자미선상낚시체험,조개잡기체험,오징어맨손잡기체험 등 다양한 어촌 체험을 할 수 있는 ‘인구해수욕장 어울림 축제’ ▲동호에서 7월10일~8월23일 개최예정이던 ‘멸치 후릿그물 당기기 체험’도 ▲오징어맨손잡기 등을 만날 수 있는 ‘원포해수욕장 한여름 축제’, ▲지경해수욕장 한여름 축제 ▲정암해수욕장 조개잡이 축제 ▲복부에서 8월 열리는 ‘민들조개 째복페스티벌’ 등 모든 마을 축제를 만날 수 없다.

양양군은 축제, 행사를 개최할 경우 불특정다수인의 접촉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모든 축제를 취소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수욕장 방역 관리에 집중하기 했다.

또 해수욕장 이용시 ▲파라솔 등 차양시설은 2m 이상 간격으로 설치 ▲샤워장 등 해수욕장 시설물 이용시 발열검사 및 명단 작성을 의무화 ▲수상안전요원 등 해수욕장 운영자가 이용객 응대시 마스크를 착용 및 가급적 안전거리 유지 등의 방침을 내놔Te,

또한 낙산행정봉사실에서 파견 근무하는 군청직원 3명 중 2명은 해수욕장 방역상황 점검을 위해 매일 21개 해수욕장 현장을 방문하여 점검할 예정이다.

양양군은 해수욕장 개장 전까지 마을 해수욕장에 손소독제, 소독약, 발열체크용 체온계 등을 지원하고, 해수욕장별로 코로나19 대응 임시격리실(몽골텐트)을 설치할 계획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