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1 16:57 (화)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신안 박지·자은·소악·증도 4곳 올라
상태바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신안 박지·자은·소악·증도 4곳 올라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07.0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도 짱뚱어다리
증도 짱뚱어다리

올 여름 휴가 사람 붐비지 않는 언택트 힐링 섬을 찾고 있다면 신안으로 가보자. 신안의 ▲‘반월·박지도’ ▲자은도 ▲‘기점·소악도’ ▲ ‘증도’ 등 4개 섬이  2020년 행정안전부의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꼽혔다.

행안부는 전국 33개의 찾아가고 싶은 섬 선정시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걷기 좋은 섬, ▲풍경 좋은 섬, ▲이야기 섬,▲ 신비의 섬, ▲체험의 섬 등 5가지 테마로 선정했다.

이중 신안의 섬의 경우 ▲반월·박지도는 ‘걷기 좋은 섬’으로,  ▲자은도는 ‘풍경 좋은 섬’으로, ▲기점·소악도는 ‘신비의 섬’ ▲증도는 ‘체험의 섬’으로 선정됐다.

기점소악도
기점소악도

걷기 좋은 섬 반월·박지도는 보랏빛 향기가 피어나는 섬이다. 섬에 들어가는 다리도 보라색, 섬에 핀 꽃도 보라색, 주민들이 사용하는 식기까지 온통 보라 세상이다. 라벤더 향기 맡으며 아름다운 해안 산책로를 걷는 색다른 경험을 안겨준다.

반월박지도
반월박지도

풍경 좋은 섬으로 선정된 자은도는 치유와 휴양의 섬이다. 이국적이면서 아름다운 바다 풍경을 가진 ‘백길해수욕장’과 여인송으로 유명한 분계해수욕장, 섬과 섬을 다리로 연결하여 연속성과 끝없는 발전의 의미를 담은 무한의 다리등 특색있는 ‘명품 도보여행 코스’로 각광 받고 있다.

자은도 백길해수욕장
자은도 백길해수욕장

신비의 섬 기점·소악도는 밀물 때면 섬과 섬을 잇는 노두길이 잠겨 5개의 섬으로 변하며, 12사도 예배당 순례길로 한국의 산티아고라고 불리는 섬이다.

체험의 섬, 증도는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로 지정된 천혜의 자연경관을 갖춘 섬으로, 국내 최대 크기를 자랑하는 천일염 생산지인 태평염전과 갯벌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보호되고 있는 청정갯벌을 볼 수 있다.

신안군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천사대교 개통과 내년 개통이 예정되어 있는 임자대교 개통으로 관광객들이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이 되고 있다”며 “관광객 500만 시대 조기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신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