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20:44 (금)
괌정부관광청, 코로나 재확산에 의무적 격리 해제 잠정 연기
상태바
괌정부관광청, 코로나 재확산에 의무적 격리 해제 잠정 연기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06.2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을 보이며 ‘2차 봉쇄론’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괌정부관광청은 당초 7월 1일로 예정된 한국, 일본, 대만 관광객 대상 의무적 시설격리 및 검진 절차 해제를 잠정 연기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이에 대해 루 레온 게레로 주지사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지 않는 상황에서 괌을 방문하는 관광객들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최우선이라고 여겨, 관광객을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는 의무적 격리 조치 해제를 연기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괌 관광업계는 관광객과 지역주민의 안전을 위해 보건 프로토콜을 시행하고 있으며, 모든 방문객이 안심하고 괌을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괌정부관광청 박지훈 부장은 "괌정부관광청은 괌을 찾는 관광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추후 한국인 여행객들의 의무적 격리 해제 지침이 시행될 시 추가공지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괌 노을 풍경 /사진-괌정부관광청
괌 노을 풍경 /사진-괌정부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