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20:44 (금)
9월로 연기됐던 ‘부안마실축제’ 결국 최소
상태바
9월로 연기됐던 ‘부안마실축제’ 결국 최소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0.06.1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9월로 연기해 개최하기 했던 ‘제8회 부안마실축제’가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에 결국 취소됐다.

부안마실축제제전위원회(이하 ‘제전위’)는 지난 19일 전체회의를 열고 9월에 개최하기로 한 ‘부안마실 축제’의 공식행사 및 프로그램을 전면 취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최근 수도권 지역에서 코로나19의 지속적인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축제 개최 시 불특정 다수의 외부 관광객 방문으로 인한 지역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부안마실축제 홍보 디오라마
부안마실축제 홍보 디오라마

지역경제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주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청정관광 부안의 이미지 보존을 위해서 축제를 최소키로 한 것이다.

축제를 취소하는 대신 마실축제 주제 프로그램인 별빛마실(야간경관) 프로그램은 매창공원 일원 및 부안시외버스 터미널을 중심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제전위는 “올해는 아쉽지만 9월~10월(2개월간) 운영되는 별빛마실 프로그램으로 코로나19로 지친 군민과 추석 귀성객에게 잠시나마 마음의 휴식을 주고자 한다”며 “운영 시 관람객간 접촉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일방통행 동선을 확보하는 등 관람객 안전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진태 위원장은 “많은 아쉬움과 미련은 있지만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올해 준비했던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기반으로 내년에는 더욱 성공적인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