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20:44 (금)
다크투어·나이트골프·루프탑까지..夜밤이 더 매력적인 ‘인트라무로스’
상태바
다크투어·나이트골프·루프탑까지..夜밤이 더 매력적인 ‘인트라무로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06.0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성벽도시 ‘인트라무로스’ 야경투어

수백 명의 죄수와 포로가 갇혔던 지하 감옥부터 나이트골프, 루프탑에서의 낭만 저녁까지. 밤이 더 매력적인 필리핀 마닐라의 성벽 도시 인트라무로스(Intramuros)의 야경 투어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필리핀의 대표적인 역사 도시 ‘인트라무로스’가 도시재생 사업으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관광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주차 구역이었던 광장이 넓은 정원으로 변모하고, 기존 건축물에 현대적인 요소를 가미, 야간 투어 상품을 개발하는 등 여행 매력을 더하고 있는 것. 특히 밤에 더 멋스러운 ‘인트라무로스’의 야간 투어거리를 소개한다.

인트라무로스 성벽 탐험 ‘애프터 다크’

창립 41주년을 맞은 인트라무로스 행정부(Intramuros Administration)의 재건 작업으로, 밤의 인트라무로스는 마닐라의 어느 곳보다 화려하게 변모했다. 특히 오랜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인트라무로스의 건축물들도 밤이 되면 화려한 조명으로 장식되어 전혀 다른 풍경을 자아낸다.

실제 포로들이 수용된 산티아고 요새 내부 지하 감옥 모습
실제 포로들이 수용된 산티아고 요새 내부 지하 감옥 모습

인트라무로스에서 특별한 저녁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가이드의 안내와 함께 인트라무로스의 야경과 관광지를 도보로 구경할 수 있는 ‘애프터 다크’ 투어를 추천한다. 저녁 6시30분부터 10시까지 진행되는 애프터 다크투어는 세계 2차 대전 당시의 인트라무로스에 대한 설명과 함께 실제 수백 명의 죄수들과 포로들을 수용했던 산티아고 요새의 지하 감옥을 둘러보며 담력을 테스트해볼 수 있다.

인트라무로스의 유적지와 함께하는 ‘나이트 골프’ 라운딩

인트라무로스의 또 다른 묘미는 밤에 나이트 골프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필드 골프를 즐기는 골퍼들에겐 인트라무로스의 나이트 골프는 빼놓을 수 없는 액티비티인 셈. 인트라무로스 성벽 주위의 연못을 막아 만들어진 인트라무로스 골프장은 필리핀에서 유일하게 야간 골프가 가능한 곳으로, 환한 조명 아래, 성벽으로 둘러 쌓인 필드에서 골프를 치다 보면 필리핀 역사 속의 인물이 되어 골프를 치는 것과 같은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유일하게 야간 골프가 가능한 ‘클럽 인트라무로스 골프’ 전경
유일하게 야간 골프가 가능한 ‘클럽 인트라무로스 골프’ 전경

인트라무로스의 과거와 현재 바라보며 근사한 한끼! ‘루프 탑 레스토랑’

인트라무로스 내에 위치한 다양한 루프탑 라운지들은 메트로 마닐라의 아름다운 전경을 선사한다. 그 중에서도 더 베이 리프 호텔 옥상에 위치한 스카이 덱 뷰 바(Sky Deck View Bar) 라운지에선 고층 현대식 건물들과 두터운 성벽으로 둘러싸인 인트라무로스의 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핫 스폿이다.

특히 일몰시간에 맞춰 간다면 아름다운 노을과 어우러진 인트라무로스의 야경을 즐길 수 있어 하루 일정을 마무리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스카이 덱 뷰 바(Sky Deck View Bar)
스카이 덱 뷰 바(Sky Deck View Bar)

현재 인트라무로스는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관광객들을 위해 박물관 투어, 교회 7곳을 방문하는 ‘비지타 이글레시아’ 투어를 온라인으로 대체하는 등 온라인 플랫폼으로 인트라무로스를 꾸준히 알리고 있다.

인트라무로스의 관광정보는 필리핀 관광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필리핀 관광부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장관은 “코로나19 종식 후, 새로운 불빛, 더 많은 볼거리, 넓은 열린 공간으로 그 어느 때보다 밝게 빛나는 마닐라의 인트라무로스에서 색다른 경험을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