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30 12:24 (월)
여름엔 ‘광양발효밥상’ 맛보며 남도의 부엌 만나요!
상태바
여름엔 ‘광양발효밥상’ 맛보며 남도의 부엌 만나요!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06.0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길 걷고 명인과 함께 하는 남도요리 쿠킹클래스 참여하고, 5일장 투어까지!
광양시, 광양발효밥상, 남도바닷길 미식로드 시범 운영
광양 매화마을
광양 매화마을

남도바닷길 따라 미식여행을 즐겨보자. 광양시가 남도바닷길 컨셉을 담은 ‘광양발효밥상’과 ‘남도바닷길 미식로드’를 개발,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남도바닷길 미식투어는 남도의 부엌, 남도풍경 다이닝, 남도바닷길 미식로드 등 8개 테마로 광양, 순천, 보성 6권역 지자체별 4개, 지역연계 4개 등 총 16개 코스로 기획됐다.

각 코스는 모듈화되어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도 있고, 시티투어 등 다른 관광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시내관광, 당일, 1박 2일 등 다양한 테마와 일정으로 운영할 수 있다.

이 가운데 광양시는 ‘광양발효밥상’, ‘광양풍경다이닝’, ‘광양바닷길미식주’, ‘광양맛뵈기 바비큐트랙’, ‘광양미식 스토리북 투어’ 5개 미식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섬진강재첩
섬진강재첩

5개 미식 프로그램 중 시범 운영(파일럿) 프로그램으로 가장 먼저 선보이는 것은 여름철에 적합한 ‘광양발효밥상’이다. ‘광양발효밥상’은 숲해설사와 함께 하는 백운산 트래킹, 향토발효음식 명인과 함께하는 쿠킹클래스, 광양 기정떡 체험, 광양5일장,로컬푸드 체험 등 광양의 자연과 미식의 역사를 알 수 있는 인문·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남도바닷길 미식로드 지역연계코스로는 광양의 ‘매실 한 상’, 보성의 ‘차’, 순천의 ‘갯벌 식재료’ 등 남도바닷길 식재료의 다양성과 다채로운 음식을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미식관광 콘텐츠는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지켜보며 6월 중 인플루언서, 관련 업계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남도바닷길 권역 지역 연계(1박 2일)와 지자체별 단독 상품운영(1일)을 각각 1회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기정떡
기정떡

이화엽 관광과장은 “미식관광 빅데이터와 미식 및 인물자원, 미식체험 공간자원 등 조사 결과를 토대로 생생한 스토리와 맛이 담긴 경쟁력 있는 미식 프로그램을 개발했다”며, “기획된 프로그램들을 더욱 다채로운 컨셉과 타깃으로 재구성해 밀레니얼, 가족여행객, 시니어 등 폭넓은 여행객을 아우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현지인의 일상을 체험하고 싶은 여행자가 늘고 있는 만큼 건강하고 독특한 남도의 미식(美食)과 접목한 관광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광양이 여행의 목적지로 선택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광양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