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20:44 (금)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개통...고즈넉한 옛 정취 즐겨요!
상태바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개통...고즈넉한 옛 정취 즐겨요!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5.2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회마을 관광에 새로운 전환점 기대

안동 하회마을에 길이 114m, 폭 1.5m의 섶다리가 오늘(29일) 개통돼 고즈넉한 옛 정취를 더해준다.

이번 하회마을 섶다리는 지난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방문 20주년을 기념해 임시 설치해 큰 인기를 끌었던 것을 다시 재현한 것으로, 하회마을 관광에 새로운 전환점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섶다리는 하회마을 만송정 앞에서 옥연정사 방면으로 놓인 목교로, 나무와 솔가지, 흙으로 이뤄져 있다.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특히 이번 섶다리 개통으로 하회마을의 고즈넉한 한옥과 돌담길, 마을을 휘돌아 나가는 물길과 백사장, 사계절 푸르름을 더하는 만송정, 또 이러한 예스러운 풍광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부용대를 한걸음에 둘러볼 수 있어 하회마을 멋을 한층 더해준다.

사실 하회마을 섶다리는 1970년 초까지만 해도 하회마을 주민들이 겨울철 강물이 적은 시기에 설치해 이웃 마을로 이동했던 전통 마을의 풍경 중 하나였다.

또한, 하회마을 섶다리는 서애 류성룡의 손자인 졸재 류원지가 지은 ‘하회 16경’에 ‘남포홍교(남쪽 나루의 무지개)’로 묘사되고 있으며, 1828년에 그려진 ‘이의성 필 하외도’에도 매우 사실적으로 표현돼 있는 등 하회마을의 역사와 함께 해왔다.

안동시는 하회마을의 역사와 전통을 드러내는 섶다리에 대해 하회마을 입장권 소지자에 한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권영세 안동시장은 “앞으로 하회마을을 찾는 관광객은 섶다리를 거쳐 옥연정사와 화천서원을 둘러보고, 하회마을 부용대에 올라 한눈에 펼쳐진 하회마을의 아름다운 풍광을 좀 더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안전관리계획에 따라 기상 영향을 받거나 기타 위험요인이 발견되면 섶다리 통행을 제한하는 등 이용자 안전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섶다리 개통기념 걷기 행사가  권영세 안동시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9일 간소하게 열렸다.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사진/안동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