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5 21:15 (금)
국내여행으로 눈 돌리는 ‘트리플’..‘제주’ 여행 첫 오픈
상태바
국내여행으로 눈 돌리는 ‘트리플’..‘제주’ 여행 첫 오픈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05.2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시대에 맞춰 국내-해외 아우르는 여행 플랫폼으로 변화 꾀해

그동안 해외여행 중심으로 서비스했던 여행 플랫폼 ‘트리플’이 국내 제주여행을 처음으로 오픈, 국내여행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막히고 국내여행 위주로 수요가 회복되고 있는 코로나시대의 상황에 맞춘 것으로, 트리플은 국내여행을 앞으로 확대, 국내와 해외 여행을 아우르는 플랫폼으로 변화를 꾀할 방침이다.

트리플은 해외 200여 개 도시 여행 콘텐츠를 서비스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여러 테마의 제주 여행 콘텐츠를 제공해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충족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제주는 지난 2017년 트리플 오픈 이래 꾸준히 사용자들의 오픈 요청 도시 1위로 꼽히는 곳으로, 국내 중 첫 도시로 제주 여행을 오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새로 오픈한 제주여행에선 지도에서 직접 동선을 보며 일정을 짤 수 있는 기능과 체크리스트, 가계부, 다른 사용자들과 여행 정보를 공유하는 라운지 등 트리플의 대표적인 기능을 담았다.

이와 함께 트리플은 코로나19 위기 속 여행자의 안전을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펼칠 예정이다.

대표적인 자체 기능 중 하나인 여행 체크리스트에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포함하고, 코로나19 예방 수칙과 여행 중 증상 발생 시의 연락처 등 안전한 여행을 위한 가이드 콘텐츠를 제공한다.

트리플 김연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상황 변화를 비롯해 6백만 가입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국내 도시 1호로 제주를 오픈하게 됐다”며 “향후 여행자의 수요에 따라 국내 여행지 서비스를 더욱 확대하고, 동시에 생활 속 거리두기도 함께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트리플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외 관광지와 맛집, 쇼핑 리스트 등 다양한 콘텐츠와 항공권, 호텔, 투어, 입장권 등 각종 여행상품을 맞춤 제공하는 여행 플랫폼으로, 전세계 200여 개 도시 100만 개 장소에 대한 여행정보를 실시간으로 여행자 위치와 동선에 맞게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