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5 21:15 (금)
야놀자 직원 코로나19 확진에 본사 폐쇄, 22일까지 재택근무
상태바
야놀자 직원 코로나19 확진에 본사 폐쇄, 22일까지 재택근무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05.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숙박 플랫폼 업체 야놀자는 자사 직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야놀자 본사인 서울 강남 엠디엠타워를 즉시 폐쇄하고 전 직원 재택 근무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야놀자 측은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본사가 아닌 본사 인근에 있는 동일타워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해당 건물 즉시 폐쇄 방역 작업을 진행했다”며 “추가 전파 예방을 위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본사 사옥도 즉시 폐쇄하고 방역을 진행 중이며, 보다 철저한 조치를 위해 방역 작업은 수 차례에 걸쳐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확진자와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포함한 밀접 접촉자들은 이미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자가 격리 중이다.

야놀자는 전 직원의 안전을 위해 확진자 발생 확인 직후, 전 직원 즉시 귀가 조치를 했으며, 오는 22일까지 전 직원 재택 근무를 실시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불안감 해소와 혹시 모를 추가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밀접 접촉 여부와 무관하게 전 임직원 대상 선별진료소 검사 비용 전액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현재, 엠디엠타워와 동일타워 등 서울에 근무중인 야놀자 직원수는 약 600여명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