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4 17:15 (금)
강원도, 문체부 '지역 관광교통 개선 사업' 대상 선정
상태바
강원도, 문체부 '지역 관광교통 개선 사업' 대상 선정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04.2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청
강원도청

강원도의 관광환경이 한층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편리하고 즐거운 관광여건을 구축하고자 추진하는 ‘2020년 지역 관광교통 개선’ 사업 대상지로 강원도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지역 관광교통 개선 사업’은 지역 관광의 관문이 되는 교통거점에서 관광지까지의 접근성과 관광객의 편의에 맞춰 지역 교통여건, 관광자원 매력도, 발전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 지원하는 공모사업으로서 올해로 2년째를 맞았다.

올해 사업지 평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자체 사업계획 공모 후 서류 및 온라인 화상 심사를 진행했으며, 사전에 촬영한 현지 영상을 통해 지역의 개선할 점, 발전 가능성 등을 확인했다.

강원도는 앞으로 이번 사업을 통해 ▲ 관광지 연계 교통수단 및 순환노선 확충, ▲ 다국어 안내 및 연계 정보 제공, ▲ 교통 이용 관광편의 제공 등 크게 세 분야에 걸쳐 지원받게 되며, 향후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일부 지원은 내년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강원도는 전국 최다 관광지·관광단지 보유, 2018년 국내여행 총량 1위 및 외래관광객 방문 4위(1위 서울, 2위 경기, 3위 부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 이후 구축된 국제적 인지도, 저비용 항공사 ‘플라이강원’ 출범,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개최, 춘천 레고랜드 개장 예정 등 다양한 강점과 기회를 보유한 지역이다.

특히 양양국제공항이 있는 양양군과 국제크루즈터미널, 동해와 설악산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보유한 ‘속초시’, 도시 간 특급열차(ITX)역과 남이섬 등 매력적인 관광자원을 보유한 ‘춘천시’ 등 강원도 내 교통·관광 자원을 효과적으로 연계하고 개선해 이번 사업의 상승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외래 관광객들이 지역 관광의 장애요인으로 언어소통의 어려움, 대중교통 편의 부족, 관광지 정보탐색 어려움 등을 꼽고 있다”며, “당 사업을 통해 좀 더 편리하고 즐겁게 강원 관광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이 확보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