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5 14:57 (월)
울긋불긋 고운 단풍 ‘어서 오라 손짓~’
상태바
울긋불긋 고운 단풍 ‘어서 오라 손짓~’
  • 김채현 기자
  • 승인 2011.10.1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투어, 가을특선 단풍국내여행 상품 선보여
▲내장산

[투어코리아=김채현 기자] 고운 빛깔로 물든 단풍 구경은 가을 여행의 묘미. 더 춥고 쌀쌀해지기 전에 주말을 이용, 당일 또는 1박 2일로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추억여행을 떠나보자.

모두투어(사장 홍기정)는 가을 풍경을 보면서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가을여행 상품을 내놨다. 상품은 ‘당일’과 ‘1박2일’로 출시됐다.

‘내장산 단풍국립공원과 전주한옥마을로 떠나는 당일여행’은 가을 여행하면 빼놓을 수 없는 내장산과 천년의 풍경을 간직한 전주한옥마을을 둘러보는 당일 버스여행 상품이다.

오전 6시30분에 광화문사거리 동화면세점 앞을 출발해, 가을 빛깔로 물든 내장산 국립공원에 도착한다. 내장사 일주문까지 내장천을 따라 단풍나무숲길과 우화정, 운치 있는 정혜루, 대웅전 등 내장사를 둘러볼 수 있다.

개별 중식을 마친 후, 내장산 국립공원을 출발해 전주 한옥마을로 이동한다. 토담집 등 한옥마을의 문화재와 한방문화센터, 한지관, 경기전과 전동성당 등을 관광하고 오후 8시30분에 서울로 돌아오게 된다.

이 상품은 10월 23일부터 11월 20일까지 매주 금·토·일 출발하고, 최소 출발 가능 인원은 25명 이상이다. 상품 가격은 성인 33,000원, 소인 31,000원이다.

▲성류굴

‘경북 1박 2일(불영사, 성류굴, 백암온천, 주왕산, 주산지)’은 가을바다 산책과 관동팔경 망양정, 시선을 뗄 수 없는 불영계곡, 가을 명산인 주왕산 계곡을 따라 가벼운 트레킹까지 즐길 수 있는 1박2일 버스여행상품이다.

오후 12시에 추암 해변에 도착해 가을바다를 감상하고, 영화 ‘가을로’의 촬영지이자 천년고찰 불영사,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서 깊은 동굴인 성류굴 관람, 관동팔경 중 하나인 망양정의 소나무 숲을 산책하게 된다.

이튿날에는 기암절벽과 폭포로 유명한 청송 주왕산 계곡트레킹과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의 촬영지인 주산지를 둘러본 후, 서울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11월 26일까지 매주 금·토 출발 가능하며 최소 출발 인원은 25명 이상이다. 가격은 성인 114,000원 부터, 소인 109,000원 부터다. 문의 1544-5252

▲ '한강공원 갈대·억새 명소 바로 이곳'

▲ 서호주에서 즐기는 11월 축제들!

▲ 팔라우 여행탐험단 도전하세요!

▲ 와인 페스티벌 즐기러 '홍콩'으로 GO!

▲주왕산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