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9 18:43 (목)
임진강역에서 되새기는 한국전쟁 'DMZ 사진전'
상태바
임진강역에서 되새기는 한국전쟁 'DMZ 사진전'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0.03.26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짐각역에 전시하고 있는 1950년대 한국의 모습
인짐각역에 전시하고 있는 1950년대 한국의 모습

경의선 최북단 임진강역에서 ‘DMZ KOREA 사진전’이 열린다.

경기관광공사와 코레일은 이달 28일부터 4월 25일까지 임진강역에서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되새기며 50년대 한국의 모습을 담은 DMZ KOREA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임진강역은 그동안 ‘DMZ트레인’만 정차했으나, 28일부터는 문산역과 임진강역을 오가는 경의·중앙선 열차도 멈추게 된다. 임진강역은 대표 DMZ관광지인 임진각 평화누리와 약 500M 거리에 위치해 있다.

이번 사진전은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념해 기획됐으며, 판문점에 주둔하고 있는 중립국감독위원회가 바라본 1950년대 한국을 주제로 삼았다.

폴란드로 보내진 2,000여 명의 북한 전쟁고아, 체코슬로바키아 군인 눈에 비친 1950년대 개성, 스웨덴과 스위스 군인들이 촬영한 남북한 사진 20점이 전시된다. 사진전은 임진강역 승강장 내에 마련돼 전동열차 이용객들이 감상할 수 있다.
 
한편 28일 개통되는 경의·중앙선의 문산역~임진강역 구간을 오가는 전동열차는 주중 왕복 2회(오전·오후 1회), 주말·공휴일 왕복 4회(오전·오후 2회) 승객을 태워 나른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개최하는 이번 사진전이 평화관광을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