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9 18:43 (목)
충주시, 코로나19로 충주호벚꽃축제 취소, 수안보온천제 무기한 연기
상태바
충주시, 코로나19로 충주호벚꽃축제 취소, 수안보온천제 무기한 연기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03.2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는 4월 개최 예정이었던 ‘충주호 벚꽃축제’는 취소하고 ‘수안보 온천제’는 무기한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충주호 벚꽃축제’는 벚꽃이 피는 시기에 맞춰 충주호의 아름다운 벚꽃 아래 각종 공연 및 체험‧전시행사로 매년 봄 충주댐 물문화관 일원에서 열리고 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취소됐다.

충주호 벚꽃축제
충주호 벚꽃축제

또한 수안보온천제는 53℃ 온천과 벚꽃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수안보 석문천변을 따라 길게 늘어선 벚꽃 아래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온천수의 우수성과 효능을 알리기 위해 수안보온천관광협의회 주관으로 개최하고 있으나, 무기한 연기됐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19의 확산이 장기화되고 최근 지역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어 코로나19의 지역 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축제를 취소, 연기하기로 했다”며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시민들도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앞서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진해 군항제,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 벚꽃축제, 전남 보성 벚꽃축제, 서울의 대표 봄 축제인 여의도 봄꽃축제 등 전국 봄 축제 대부분이 취소됐다.

 

<사진/ 충주시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