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18:14 (수)
영취산진달래체험 행사 취소…여수시,‘국민 안전이 우선’
상태바
영취산진달래체험 행사 취소…여수시,‘국민 안전이 우선’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02.2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취산 진달래
영취산 진달래

여수의 대표 봄꽃 축제인 영취산진달래체험행사가 전면 취소됐다.

전남 여수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열기로 했던 제28회 영취산진달래체험행사를 취소한다고 27일 밝혔다.
 
여수시는 축제를 취소해도 상춘객들의 편의를 위해 주행사장인 돌고개행사장 외 3개소에 이동식 화장실 8개를 설치하고 임시방역 상황실 등을 운영하기로 했다.
 
영취산 진달래는 전국 3대 진달래 군락지 중 하나로 행사기간 동안 20여만 명이 찾아오는 진달래 명소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 추이와 경제적 위축을 감안해 방역 대책을 철저히 유지하며 축제를 축소해서라도 개최하려 했으나, 전국으로 확산되는 코로나를 예방이 급선무란 판단에 따라 26일 행사추진위원회와 긴급회의를 통해 행사를 취소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