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1 14:10 (화)
윤곽 드러내는 울산시'대곡천 암각화군 관광자원화' 사업
상태바
윤곽 드러내는 울산시'대곡천 암각화군 관광자원화' 사업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2.2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전 시청서 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반구대 암각화.사진=울산시청
반구대 암각화.사진=울산시청

울산시 울주군 두동면 천전리 대곡천에 위치한 ‘암각화군 역사 관광자원화 사업’의 윤곽이 확실해지고 있다.

울산시는 오는 24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자문위원, 주민대표,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곡천 암각화군 역사관광자원화 사업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업비 1억 6500만 원(국비 70%, 시비 30%)이 들어간 이번 용역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지난 5월 착수해 오는 3월 완료한다.

주요 용역 내용은 대곡천 암각화 일원의 보전을 위한 학술 연구 용역이 요구되고, 기존 박물관을 확장 이전해 반구대 세계유산센터(가칭) 건립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곡천 암각화군 종합정비계획으로 반구대 암각화 진입와 탐방로 정비(전선 지중화, 수목 정비 등), 대곡·한실마을 등의 정비사업도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역사관광 콘텐츠 개발과 관련해선 역사 탐방, 선사인 체험, 힐링스테이 등의 프로그램 개발도 필요하다는 내용도 담겼다.

앞서 진행된 두 차례 보고회에서는 역사관광자원화와 관련해 지역주민이 받을 수 있는 피해, 바람 등을 고려해야 하고 지역주민과의 협의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된 바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보고회와 주민 설명회 등을 통해 제시된 의견 등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용역이 완료되면 연차별 추진계획에 따라 국비 등 예산을 확보해 대곡천 암각화군 역사 관광자원화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