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2 16:14 (화)
제주항공, 코로나19 여파 위기경영체제 돌입...경영진 임금 30% 반납
상태바
제주항공, 코로나19 여파 위기경영체제 돌입...경영진 임금 30% 반납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0.02.12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여행업계가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제주항공이 위기경영체제 돌입하기로 하고, 위티 타계를 위해 경영진들이 임금 30% 이상을 반납하기로 했다.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는 오늘(12일) 사내 메일을 통해 “항공산업은 수익성 저하 차원을 넘어 생존을 염려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위기 국면에 진입했다”며 “위기대응을 위해 경영진이 먼저 임금의 30% 이상을 반납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제주항공 인사원칙인 고용안정성을 유지하면서 이번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기존 승무원 대상으로 진행했던 ‘무급휴가제도’를 전직원으로 확대한다”며 임직원들의 협조를 구했다.

제주항공의 무급휴가제도는 오는 3월부터 전직원을 대상으로 확대 실시되며, 무급휴가 기간은 최대 한 달이다.

이번 위기의 원인으로 이 대표는 항공업계의 공급과잉과 한일관계 이슈로 위기에 처한 가운데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항공·여행수요가 극도로 위축됐기 때문으로 진단했다.

제주항공
제주항공/사진-제주항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