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19 20:34 (수)
무더기 신종코로나 감염 일본 크루즈선서 39명 추가 확진, 총 174명으로 늘어
상태바
무더기 신종코로나 감염 일본 크루즈선서 39명 추가 확진, 총 174명으로 늘어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0.02.1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역관 1명도 감염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공식명칭 COVID-19)에 무더기 감염돼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일본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또다시 39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 확진자가 총 174명으로 늘었다.

NHK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53명의 검사를 새롭게 실시한 결과, 이중 승객 29 명, 승무원 10명 등 총 39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승객과 승무원뿐만 아니라 선내에서 검역을 실시하고 있던 남성 검역관 1명도 감염됐다.

역 3700여명이 탑승한 이 크루즈선은 지난 3일부터 요코하마 항 앞바다에 정박한 채 승객 및 승무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검사를 실시해 왔다.

특히 이번에 감염이 확인된 검역관은 지난 3일~4일 선내에서 승객 대상 설문지 회수, 체온 측정 등 검역 활동을 했으며, 5~7일에는 검역소에서 정상 근무를 했고, 9일 열이나 진찰을 받은 결과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크루즈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매일 새롭게 무더기로 발생하고 있어, 불안감을 높이고 있는 상황. 검역관까지 추가 감염돼 검역관과 밀접 접촉한 사람들을 통해 추가 감염 우려를 높이고 있다.

한편, 이 크루즈선은 지난 1월 20일 요코하마항을 출항, 가고시마를 거쳐 1월 25일 홍콩에 기항했으며 이날 홍콩에서 내린 홍콩인이 이달 2일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것이 확인되면서, 3일부터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채 격리돼 감염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