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18 18:56 (화)
공포의 크루즈! 일본 크루즈선 신종 코로나 135명 무더기 감염
상태바
공포의 크루즈! 일본 크루즈선 신종 코로나 135명 무더기 감염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0.02.11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에 무더기 감염된 일본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또다시 65명이 추가 감염, 일주일 새 확진자가 총 135명으로 늘었다.

NHK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집단 감염이 확인된 일본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10일 새로 65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돼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135명으로 무더기로 발생했다.

이 크루즈선은 지난 1월 20일 요코하마항을 출항, 가고시마를 거쳐 1월 25일 홍콩에 기항했으며 홍콩인 감염자자 발생한 것이 알려지자 3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채 탑승객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감염 검사를 실시해 왔다.

승객과 승무원은 지난 3일부터 현재까지 일주일 내내 크루즈에 크루즈 내에 격리된 채 ‘언제 감염될지 모르는 공포의 시간’을 버티고 있다. 크루즈 선 자체가 감옥이 된 셈이다.

이처럼 지속적으로 추가 감염자가 무더기로 발생하자, 사실상 일본측의 방역이 실패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크루즈 전체가 바이러스에 오염됐을 가능성과 탑승객들이 감염 차단을 위해 1인실에 제대로 격리된 것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도 추가 발병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 크루즈선에는 한국인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총 14명을 포함 3,600여명이 크루즈 내에 대기 중이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