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19:08 (금)
공영홈쇼핑, 신종 코로나로 품귀 ‘마스크·손소독제’ 노마진 판매
상태바
공영홈쇼핑, 신종 코로나로 품귀 ‘마스크·손소독제’ 노마진 판매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0.02.10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출필수품 마스크 100만개, 손소독제 14만개 확보 수급 안정화 나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외출 전후 필수품이 된 마스크와 손소독제 품귀 현상으로 가격이 급등하자 중소벤처기업부는 마스크·손소독제를 다량 확보, 공영홈쇼핑을 통해 노마진으로 판매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이같은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10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공영홈쇼핑은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각각 100만개, 14만개를 확보하고, 판매 방송을 긴급편성해 오는 17일부터 판매방송을 시작한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17일에는 손소독제 2만개(5개씩 4,000세트)를, 19일에는 마스크 15만개(40개, 3,750세트)를 판매할 예정이다.

한정된 준비 물량 때문에 고객 1명당 각 1세트로 구매를 제한해,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구매를 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공영홈쇼핑 최창희 대표는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품귀현상에 가격까지 급등한 상황을 고려해 이익이 아닌 공익을 위해 준비한 방송”이라며 “추가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추가방송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중기부는 중국 진출 한국중소기업에게 안전한 공장 재개를 위해 마스크 1만개를 구호물품으로 지원했다. 또 국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도 30만개의 마스크를 전통시장 및 상인회를 통해 배부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민간물류사와 외교부 협조를 통한 중국 내 한국중소기업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국내 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위해 예비비 확보 등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