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2 10:21 (화)
문체부 관광거점도시,부산·강릉·전주·목포·안동 '선정'
상태바
문체부 관광거점도시,부산·강릉·전주·목포·안동 '선정'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01.28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티투어버스=부산관광공사 제공
부산시티투어버스=부산관광공사 제공

부산시와 강원도 강릉, 전북 전주, 전남 목포, 경북 안동 총 5곳이 마지막에 웃었다.

부산은 국제관광거점시로, 강릉과 전주,목포, 안동은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최종 선택을 받았다.

28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지역 관광 혁신을 위한 관광거점도시 사업 대상지로 이들 5개ㅡ도시를 선정하고. 올해부터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주한옥마을
전주한옥마을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은 수도권에 집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지방으로 분산시키기 위해 지역에 새로운 관광거점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도시들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정부도 도의 자금 지원을 받아 방한 관광시장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게 된다. 구체적인 예산 규모와 세부 사업 내용은 도시별 계획을 바탕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안동하회별신굿놀이
안동하회별신굿놀이

문체부는 우선 올해 국제관광도시에 43억 원, 지역관광거점도시에 각 21억5천만 원(총 86억원), 홍보 및 컨설팅에 30억원 등 국비 159억 원을 투입한다.

세부 사업은 외국인 관광객의 수요를 반영해 도시 관광 전반에 대한 기본계획을 세우고, 도시 관광환경과 안내 체계를 정비하는 등 필수적인 사업부터 추진한다.

목포케이블카
목포케이블카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관광거점도시들이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예산은 물론 사업 전반에 걸친 자문, 홍보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체부는 이번 관광거점도시 성정을 위해 관광·건축디자인·도시계획·교통·스마트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 전문가로 위원회를 구성, 지원 도시들의 발전 잠재력과 관광 기반의 우수성 등을 평가했다.

강릉오죽헌
강릉오죽헌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