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2 16:23 (수)
세계 미스터리 ‘페루 나스카 라인’ 143개 추가 발견
상태바
세계 미스터리 ‘페루 나스카 라인’ 143개 추가 발견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01.0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기 5m부터 최대 100m 이상, 새, 물고기, 뱀, 다양한 기하학 무늬로 눈길
새롭게 발견 된 나스카 라인 ⓒYamagata University
새롭게 발견 된 나스카 라인 ⓒYamagata University

세계적인 미스터리 중 하나로 손꼽히는 ‘나스카 라인(Nasca Lines)’ 143개가 페루의 남부 사막에서 추가로 발견됐다.

페루관광청 페루 남부 사막에서 143개의 새로운 나스카 라인이 추가로 발견되었다고 6일 밝혔다.

나스카 라인은 드넓은 사막에 새겨진 거대한 선사시대의 지상화로, 20세기 대표 고고학적 발견으로 꼽힌다.

이번에 새롭게 발견된 나스카 라인의 크기는 5m부터 최대 100m 이상까지 다양하며, 새, 머리 두 개의 뱀, 사람, 물고기 등 다양한 형상의 지상화가 포함돼 있다. 특히 두 개의 머리를 가진 뱀 형상이 두 사람을 집어삼키고 있는 형상이 발견돼 여행객의 호기심을 다시 한번 자극할 예정이다.

페루관광청은 “이번 새롭게 발견된 나스카 라인에 따라 풀리지 않았던 진실에 한 발자국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며 “1,000 피트 상공에서 비로소 모습 드낸 이번 나스카라인은 발견 그 자체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나스카라인 경비행기 투어 ⓒ페루관광청
나스카라인 경비행기 투어 ⓒ페루관광청

새롭게 발견된 나스카라인은 각 형상의 크기, 추정 생성 연도, 목적 및 디자인에 따라 크게 두 가지 범주로 나누어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발표는 야마가타 대학(University of Yamagata) 연구팀이 2016년부터 3년간 고해상도 항공 이미지 분석과 현장 탐사를 통해 정리한 부분으로 50m 이상의 선으로 이루어진 지상화들을 그룹 A, 50미터 이하의 단색 표면으로 구성되어 있는 유형을 그룹 B로 분류했다.

그룹 B형은 A형 보다 형성 시기가 더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초기 나스카 시대 또는 기원전 200년 전부터 서기 500년 사이에 그려진 것으로 보인다.

대체로 크기가 큰 그룹 A형의 나스카 라인들은 종교적 의식을 위해 그려진 것으로, 길 근처나 비탈에서 주로 발견된 그룹 B형은 여행자들을 위한 길잡이가 되어준 통로로 그려졌다는 가설 하에 추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한편, 나스카 라인은 페루 남부 이카(Ica)에서 약 2시간 거리에 위치한 사막에 새겨진 거대한 선사시대의 지상화로 20세기 대표 고고학적 발견으로 꼽히며 199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됐다.

거미, 고래 원숭이, 나무, 우주인 등의 그림이 30개 이상, 기하학무늬가 200개 이상 포함돼 있으며, 하나의 문양이 약 100미터에서 300미터에 달할 만큼 거대해 경비행기를 타고 하늘 위에서 보아야 전체 형상을 제대로 볼 수 있다. 나스카 사막 지대의 건조한 기후와 태평양에서 불어온 소금을 머금은 바람과 함께 단단히 굳어져 오늘날까지도 원형 그대로의 그림이 보존돼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