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4 17:40 (화)
보고 맛보고 즐기는 '인도네시아 문화 오감만족 축제' 성료
상태바
보고 맛보고 즐기는 '인도네시아 문화 오감만족 축제' 성료
  • 김초희 기자
  • 승인 2019.12.1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문화 오감만족 축제’,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7-8일 성대하게 열려
인도네시아 관광부(MoTCE) 주최로 ‘인도네시아 문화 오감만족 축제’가 지난 7-8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렸다.
인도네시아 관광부(MoTCE) 주최로 ‘인도네시아 문화 오감만족 축제’가 지난 7-8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후끈한 열기 속에 열렸다.

이색적인 볼거리와 다채로운 체험거리가 가득한 ‘인도네시아 문화 오감만족 축제’가 우리나라에서 열렸다.

인도네시아 관광부(MoTCE) 주최로 ‘인도네시아 문화 오감만족 축제’가 지난 주말(7-8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개최됐다. 이번 축제는 '놀라운 발견, 인도네시아로 더 가까이'라는 주제로 타임스퀘어 아트리움 1층에 마련된 전용 부스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모두투어와 가루다 항공사의 직원들이 상주하여 인도네시아의 다채로운 여행지를 소개했고, 상시로 화려한 카니발 의상을 입은 무희들과 사진도 찍고, 발리, 족자카르타, 수마트라 등의 전통춤도 감상하며, 7종류의 인도네시아 커피를 맛보는 문화체험 이벤트도 진행됐다.
 
또한 행사장을 찾은 ‘인도네시아 예비 여행자'들과 함께 어울리며 다트, 퀴즈 게임을 진행해 인도네시아 바틱(인도네시아 전통 의상) 패턴을 수놓은 에코백과 휴지케이스, 파우치, 학용품 등 다양한 인도네시아 전통 기념품들을 선물로 증정했다. 

행사 마지막 날인 8일 오후 7시에는 추첨을 통해 순으로 만든 전통 배(피니시) 모양의 세공품, 보로부두르 사원을 새긴 장식품, 그리고 1등에게는 4박 5일 무료 발리 여행권(항공, 숙식, 가이드 포함)을 증정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발리는 한국인이 많이 찾는 휴양섬으로, 실제 인도네시아 정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기준 인도네시아 발리를 찾은 한국인은 작년과 비교해 무려 47%가 증가하는 등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영국의 꽁드나스트트래블러(Conde Nast Traveller)는 2019년 최고의 여행지 1위로 인도네시아를 꼽았으며, 세계적인 여행전문매체인 론리 플래닛은 세계에서 가장 가성비 좋은 여행지로 발리, 롬복 일대를 일컫는 ‘누사틍가라티무르’ 지역을 1위로 선정했다. 

또한 발리는 국내외 연예인들이 가장 즐겨 찾는 여행지 중 하나로, 지난 7일 가수 겸 연기자인 전혜빈이 발리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다. 

주한 인도네시아 관광청 박재아 지사장은 “지난 25-26일 부산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정상회담을 통해 인도네시아와 한국의 경제협력이 돈독해진 만큼 앞으로 물적, 인적교류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축제는 한국에 인도네시아 문화와 상품을 알리는 목적뿐 아니라 한국에 거주하는 인도네시아인과 한국인의 문화 교류 접점을 만들고자 하는 취지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주한 인도네시아 관광청(VITO Korea Korea Korea) 제공 >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