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8 17:12 (일)
저탄소 생태체험 명소 ‘고창 생태관광누에오디체험’!..탄소발자국 인증 연장
상태바
저탄소 생태체험 명소 ‘고창 생태관광누에오디체험’!..탄소발자국 인증 연장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11.2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과정에서 탄소배출 수치 감소 기여 인정받아
체험 학생 1인당 탄소배출량 9.92㎏CO, 자가용 이용 대비 87%감소

‘고창 생태관광누에 오디체험’이 지난 2016년 탄소 발자국 인증 받은 지 3년 만에 재평가를 통해 연장이 확정되면서 ‘저탄소 생태체험지’ 명소로 우뚝 서게 됐다.

고창군은 고창운곡습지생태관광협의회가 진행하고 있는 ‘고창 생태관광 누에오디체험’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탄소 발자국 인증을 연장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탄소 발자국’은 제품과 서비스의 원료 채취에서부터 생산·유통·사용·폐기 등 제품 생산의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제품에 표시하는 제도다.

이번 탄소 발자국 인증을 받은 ‘고창 생태관광 누에오디체험’은 고창군 아산면 용계마을에서 마을 특산품인 오디를 수확하고 누에 먹이주기를 체험해보는 친환경 교육프로그램으로 체험객이 버스나 카풀차량 이용 등의 방법으로 참여하면서, 탄소배출량을 줄여 학생 1인당 9.92㎏CO2(자가용 대비 87%감소)에 불과한 탄소를 배출하는 것으로 확인돼 2016년 첫 탄소발자국 인증을 받았다.

이후 고창운곡습지생태관광협의회는 자연친화적 체험을 하는 과정에서 친환경 생태계 보전에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도 병행하며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고창군 관계자는 “탄소발자국에서 더 나아가 ‘저탄소제품’ 인증을 통해 지역농산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친환경체험 명소로 우뚝 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행정구역 전체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고창군이 앞으로 람사르습지도시로 인증 받는데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