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6:55 (금)
[포토] 첫눈에 하얗게 변한 지리산 노고단 ‘설경’..체감온도 ‘뚝’
상태바
[포토] 첫눈에 하얗게 변한 지리산 노고단 ‘설경’..체감온도 ‘뚝’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11.2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 노고단 설경
지리산 노고단 설경

올겨울 첫 눈에 지리산 노고단 일대가 하얗게 변해 겨울 등산객들의 눈꽃산행을 유혹한다.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18일 23시부터 눈발이 흩날리면서 가을이 지나고 겨울이 시작됐음을 알렸다. 19일일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 일대의 최저기온은 영하 5.2도, 풍속 2m/s로 관측됐다.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이상원 행정팀장은 “노고단의 설경을 구경하는 것도 좋지만 안전산행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지리산 노고단 설경
지리산 노고단 설경
지리산 노고단 설경
지리산 노고단 설경

한편,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오늘(20일)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졌고, 올들어 전국적으로 최저기온을 기록한 지역들이 많다고 밝혔다. 파주 -8.1 동두천 -6.4 서울 –4.5 등이 영하권을 보냈고, 강원도 대관령 -8.9 철원 -8.2 춘천 -6.3 원주 –4.0 등 영하 4-9도까지 떨어졌다. 영하의 날씨에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내일(21일)도 중부내륙과 일부 남부내륙에는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오늘(20일)과 내일 낮 기온은 일사에 의해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한편, 내일(21일) 낮부터 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들어오면서 평년기온을 회복하겠고, 모레(22일)는 평년보다 조금 높은 기온분포를 보일 전망이다. 

지리산 노고단 설경
지리산 노고단 설경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