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3 16:00 (수)
국내 최초 ‘대한복싱훈련장’ 영주시에 개장..‘복싱전지훈련 메카’ 기대감 UP
상태바
국내 최초 ‘대한복싱훈련장’ 영주시에 개장..‘복싱전지훈련 메카’ 기대감 UP
  • 이철진 기자
  • 승인 2019.11.0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복싱전용훈련장인 ‘대한복싱훈련장’가 오늘(6일) 경북 영주시에 개장함에 따라, 영주시가 ‘ 싱전지훈련 메카’ 성장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오늘 개장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 대한복싱훈련장은 영주시민운동장 부지 내에 지하1층, 지상2층, 건축면적 2,004㎡, 연면적 4,452㎡ 규모로 지어졌으며, 총사업비 100억원(전액 국비)가 투입돼 2016년 8월에 착공, 2018년 8월 준공됐다.

주요시설로는 2개의 복싱훈련장, 숙소 12실, 휴게실, 다목적실 등을 갖추고 있다.

국내 최초 복싱전용훈련장인 '대한복싱훈련장' 개관식이 6일 열렸다.
국내 최초 복싱전용훈련장인 '대한복싱훈련장' 개관식이 6일 열렸다.

대한복싱훈련장은 현재 영주시청 실업팀, 동양대, 동산고 복싱선수들의 상시 훈련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또한 복싱로빅, 복싱다이어트 등 다양한 생활스포츠 프로그램 운영으로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다목적 생활체육관으로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올해 10월까지 용인대 복싱선수단을 시작으로 러시아, 대만 등 해외선수단과 국가대표, 국가상비군, 상무팀, 대학교, 고등학교 등 전국 각지에서 32개팀 1000여명의 선수단이 전지훈련을 위해 대한복싱훈련장을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영주시는 관계자는 “아마추어 및 상비군 선수의 단계별 맞춤형 합동훈련과 국내선수 전지훈련 유치, 각종 전국대회 유치 등을 통해 대한복싱훈련장을 복싱종목 지역거점센터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이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복싱전지훈련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6일) 열린 개장식은 장욱현 영주시장을 비롯해 복싱협회 관계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에 식전공연 길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휴천1동 선비풍물단의 축하공연, 팬미팅 및 팬사인회, 경과보고, 축사, 현판식 및 테이프 커팅, 시설투어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특별행사로 진행된 팬미팅과 팬사인회에는 문성길, 유명우, 김광선 선수 등 前복싱 세계챔피언과 금메달리스트들이 대거 참석해 개장식을 빛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