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3 16:00 (수)
미국관광청, 유나이티드항공과 3년간 글로벌 스폰서십 계약 체결
상태바
미국관광청, 유나이티드항공과 3년간 글로벌 스폰서십 계약 체결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9.11.0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여행 활성화 꾀해
유나이티드항공, 미국 아웃도어 액티비티 담은 영화 '인 투 아메리카 와일드' 독점 스폰

미국관광청은 미국 방문객 유치 활성휘를 위해 유나이티드항공과 3년간의 글로벌 스폰서십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유나이티드항공은 미국 관광청의 공식 글로벌 항공 파트너사가 됐다.

또 미국관광청이 제작하는 세 번째 IMAX® 영화 ‘인 투 아메리카 와일드(Into America’s Wild)’의 항공사 부문 독점 스폰서로 지정됐다. ‘인 투 아메리카 와일드’는 오리건 주 해안에서의 카야킹, 남서부의 장엄한 협곡을 가로지르는 횡단, 알래스카 주의 자연 탐사 등 미국의 대표적인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즐기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은 영화로, 2020년 2월 개봉 예정이다.

크리스토퍼 톰슨(Christopher Thompson) 미국관광청장은 “오늘날 여행 결정은 흥미로운 스토리와 재미있는 콘텐츠에 따라 좌지우지되고 있는 추세”라며 “이에 이번 계약을 통해 미국 방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창의적인 협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나이티드항공과 유나이티드익스프레스는 미국 포함 전 세계 350개 이상의 취항지에 매일 약 5,000편의 항공을 운항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2년간 미국과 체코 프라하,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프랑스 니스, 이탈리아 나폴리, 포르투갈 포르투,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등을 잇는 26개 직항 노선을 신설한 바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