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5 19:19 (금)
문화예술 전용시설 ‘꿈꾸는 예술터’ 1호점 전주에 개관..2022년까지 10개 추가조성
상태바
문화예술 전용시설 ‘꿈꾸는 예술터’ 1호점 전주에 개관..2022년까지 10개 추가조성
  • 정하성 기자
  • 승인 2019.11.05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전시 관람 편중 벗어나 창작 기반 융합형 프로그램 선보인다!

문화예술 전용 시설 ‘꿈꾸는 예술터’ 1호점이 전주에 오늘(5일) 개관한다.

‘꿈꾸는 예술터’ 조성 사업은 문화예술이 일상에 뿌리내려 국민들이 충분히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난 2018년 시범 사업으로 신규 추진된 것으로, 전주, 성남 등 2개소에 이어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총 10개소가 추가 조성될 계획이다.

전주 팔복예술공장 조감도와 전주 ‘꿈꾸는 예술터’(B동~D동) 조성 현황
전주 팔복예술공장 조감도와 전주 ‘꿈꾸는 예술터’(B동~D동) 조성 현황 / 사진-문체부

이번에 새롭게 조성된 ‘꿈꾸는 예술터’ 1호점은 기존 폐산업시설인 ‘팔복예술공장’을 재단장(리모델링)한 시설로, ▲유아와 청소년 특화 예술교육 공간인 ‘예술활동관’ ▲단체 예술 활동과 공연·전시·영화 상영 등을 할 수 있는 ‘다목적예술관’ ▲‘자료보관소’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그동안 문화예술교육의 한계로 지적됐던 실기·기능 위주의 교육, 건강·취미·직업교육, 공연·전시 관람에 편중됐던 예술 활동에서 벗어나 창작 기반·창의력 중심의 기술-장르 융합형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지역 문화예술인과 교육가들이 협력하고 소통할 수 있는 거점이 돼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문화예술교육을 보다 안정적으로 실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초중등 창의적 체험 활동과 자유학년제 관련 프로그램 지원 등도 강화돼 학교 밖 생활 속 문화예술교육이 더욱 빠르게 정착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꿈꾸는 예술터’ 1호점은 개관으로 지역과 학교의 문화예술교육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게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지역사회가 더욱 건강하게 소통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꿈꾸는 예술터’ 1호점 개관식이 문화체육관광부 김용삼 제1차관과 김승수 전주시장, 학생, 문화예술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5일) 2시 열린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