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3 19:43 (수)
대한민국 넘어 ‘인류의 유산’된 ‘장성 필암서원’..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열려
상태바
대한민국 넘어 ‘인류의 유산’된 ‘장성 필암서원’..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열려
  • 이주현 기자
  • 승인 2019.10.23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 필암서원(사적 제242호)이 대한민국을 넘어 ‘인류의 유산’이 된 것을 기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기념식’이 오늘(23일)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인증서 선포식, 기념비 제막식, 기념식수 등의 행사가 잇따라 진행됐다.

▲ 장성 필암서원 세계유산 등재 선포

기념식수는 장성 필암서원의 역사적 가치가 영원히 지속되기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살아서 천 년, 죽어서 천 년’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강인한 생명력과 단단한 껍질을 지닌 ‘금빛노을 주목’이 선정됐다.

또 유두석 장성군수와 이개호 국회의원, 차상현 군의회의장 등 10여 명이 무대에 올라 유네스코 세계유산 인증서 선포식을 가졌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오늘 기념식은 문불여장성의 전통이 빛나는 장성 필암서원이 대한민국을 넘어 인류의 유산임을 선포하는 뜻깊은 자리”라며 “향후 필암서원의 체계적인 보수‧관리를 위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는 것은 물론 문화재의 가치를 지역발전의 동력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연계방안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장성 필암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수

세계유산이 된 장성 필암서원은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도 호남지역에 유일하게 남은 호남 최대 사액서원으로, 성리학자인 하서 김인후(河西 金麟厚, 1510~1560년)를 제향(나라에서 지내는 제사)하는 곳이다.

강학공간인 청절당, 사당인 우동사, 경장각에는 하서선생문집목판 등이 보관돼 있으며, 유생들의 휴식 공간인 확연루 현판은 우암 송시열이 썼다. 주로 18세기∼20세기 초부터 전래된 것으로, 당시의 지방교육 제도와 사회‧경제상, 그리고 학자들의 생활상 등을 연구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들로 손꼽힌다.

한편, 지난 7월 유네스코는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장성 필암서원을 포함한 한국의 9개 서원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한다고 발표했다.

심의를 맡은 이코모스는 한국의 서원에 대해 “조선시대 전반에 보편화 되어 있던 성리학의 증거이자 성리학의 지역 전파에 이바지한 교육기관이라는 점에서, 세계유산의 필수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를 지녔다”고 평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