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6 10:19 (화)
서울도심에서 낙엽 밟으며 가을 속으로!..양재천 산책로 ‘낙엽의 거리’ 조성
상태바
서울도심에서 낙엽 밟으며 가을 속으로!..양재천 산책로 ‘낙엽의 거리’ 조성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10.2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8일~11월20일 ‘사색쉼터’ ‘포토존’ 등 즐길거리 풍성
 

서울 도심에서 낙엽 밟으며 가을 정취 물씬 느끼고 싶다면 양재천 산책로로 가을소풍에 나서보자. 강남구가 오는 28일부터 11월 20일까지 양재천 제방 상단 산책로 보행자교~대치교(2.9km), 영동3교~영동6교(2.0km) 구간에 ‘낙엽의 거리’를 운영한다.

‘낙엽의 거리’는 단풍길 명소인 양재천 산책로 일부 구간에서 벚나무·느티나무·은행나무 등의 낙엽을 그대로 유지시켜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꾸민 길이다.

보행자교~영동3교(좌안), 영동5교~영동6교(우안)에는 130개 경관조명이 설치되고, 영동2교~탄천2교 구간에는 가을에 어울리는 시가 게시되는 사색쉼터가 마련된다. 보행자교 북단, 영동5교~영동6교 북단, 여울쉼터 등에는 방문객들을 위해 포토존이 마련된다.

 

낙엽거리에 가려면 지하철 3호선 매봉역 4번출구, 학여울역 1번출구, 지하철 분당선 대모산입구역 2번 출구에서 내리면 된다.

 

<사진/강남구>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