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13:57 (화)
제주 K-한의약·웰니스 수요 창출 나서!
상태바
제주 K-한의약·웰니스 수요 창출 나서!
  • 정하성 기자
  • 승인 2019.10.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한의웰니스관광 세미나’ 일본 후쿠오카에서 개최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가 도내 한의원들과 함께 지난 19~20일 양일간, 일본 후쿠오카(야오지하카타호텔)와 기타규슈(TKP고쿠라컨퍼런스센터)에서 제주 한의약을 홍보하는 ‘제주 한의웰니스관광 세미나’를 개최하고 제주 K-한의약·웰니스 수요 창출 나섰다.

이번 세미나가 열린 곳은 지난 7월 제주직항 노선이 신규 취항한 후쿠오카와 인근 지역으로, 제주 한의약과 웰니스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를 통한 환자 유치 확대를 위한 것이다.

이번 행사에는 솔담현경철한의원과 조선한의원이 참가하여 3050 여성층을 타겟으로 한의약에 서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체질과 한의약’, ‘정안침’ 등 강연을 실시했다. 또한 참석한 일반소비자들과의 1:1 상담을 통해 맞춤형 치료방법을 컨설팅해 줬다. 뿐만 아니라 한의약과 제주웰니스를 쉽게 이해하고 흥미를 높일 수 있도록 향낭만들기 및 체질에 따른 한방차 시음 등의 체험프로그램을 실시하여 높은 호응을 얻었다.

 

제주관광공사는 이번 세미나에 이어 일본 파워블로거를 초청하여 제주의 웰니스 콘텐츠와 한방투어를 체험하고 온라인을 통해 홍보하는 팸투어를 진행할 계획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일본에서는 한방치료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고, 뷰티한의약이 트랜드로 자리잡고 있고, 1:1 맞춤 진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제주 한의약에 대한 호응과 신뢰가 높다”며 “따라서 제주도가 지닌 청정 자연과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 웰니스를 결합시키는 것은 물론 도내 기관들과 지속적인 공동마케팅을 추진해, K-한의웰니스가 제주도의 새로운 전략 콘텐츠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자료에 따르면 일본은 한의약 분야 유치 1위 국가로, 한의약 환자의 32.7%(2017년 기준)가 일본 환자이다. 또한 전체 일본인 환자 중 여성의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고(88.3%), 20~40대 환자가 78.8%를 차지한다.

 

<사진/제주관광공사>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