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4 14:51 (월)
욜로·웨라벨 트렌드에 여행 장기화..한 달 이상 여행자 전년 比 2배 증가
상태바
욜로·웨라벨 트렌드에 여행 장기화..한 달 이상 여행자 전년 比 2배 증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9.10.1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달·반달 살기 인기 지역 탑 5..마닐라·칭다오·상하이·방콕·호치민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는 ‘욜로(YOLO)’ 및 한달살아보기 여행트렌드와 주 52시간 근무 정착 및 연차 사용 독려 분위기가 맞물려 한달 이상 여행을 떠나는 장기 여행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트립닷컴이 최근 3년간(2017~2019년) 한국인의 항공권 구매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30박 이상을 타지에서 머무르는 한 달 살기 수요와 반달(14일 이상) 여행자가 각각 전년 대비 2배, 2.2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트립닷컴 제공

한달 살기 수요는 2018년에는 전년 대비 1.8배 증가한데 이어 2019년에도 전년 대비 2배 가량 판매가 늘어나는 등 ‘한 달 살아보기’ 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

반 달(2주 이상) 이상 여행자도 증가세다. 14박 이상의 항공권은 2018년에는 전년 대비 1.9배, 올해에는 전년 대비 2.2배 증가하는 등 매해 꾸준히 판매가 늘어났다. 한 달까지는 힘들어도 반달이라도 해외에 머무려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인이 장기 휴가를 가장 많이 떠난 곳은 물가가 저렴헤 부담 없는 동남아시아 지역이었다.

인기 탑 5개 도시는 ▲필리핀 마닐라 ▲중국 칭다오와 ▲상하이 ▲태국 방콕 ▲베트남 호치민 등의 순이다. 대부분 저렴한 물가에 숙박시설 수준이 양호하고, 다양한 액티비티 및 문화 체험 요소가 많아 중·단기간 여행지로 인기가 많은 도시들이다.

이어 ▲베트남 하노이 ▲중국 베이징 ▲몽골 울란바토르 ▲필리핀 세부 등도 인기 여행지로 이름을 올렸다.

이 중 몽골은 국토가 넓고 유네스코 자연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테를지 국립공원과 고비사막, 홉스골 등 대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관광유산이 많아 장기 여행에 적합하다. 특히 올해 아시아나항공이 몽골 울란바토르에 신규 취항하면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