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10:29 (금)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오늘 개막...찬란한 천년신라, 빛으로 살아나다
상태바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오늘 개막...찬란한 천년신라, 빛으로 살아나다
  • 정하성 기자
  • 승인 2019.10.1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주엑스포공원 가을 풍경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Culture, the key to our future)’이라는 주제로 오늘(11일) 개막해 오는 11월 24일까지 경주 보문관광단지 내 경주엑스포공원에서 펼쳐진다.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는 전시, 체험, 공연, 영상 등 4개 분야에서 특별한 역사·문화·체험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 에밀레 공연

전시 분야에서는 △경주타워 맨 위층 선덕홀에서 펼쳐지는 ‘신라천년, 미래천년(이머시브스크린)’ △최첨단 미디어 아트인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아트) △솔거미술관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展’이 대표적인 콘텐츠이다.

▲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 코스 내 몽환의숲 예상 전경

체험 분야에서는 △전국 최초 맨발전용 둘레 길인 ‘비움 명상길’과 이곳에서 야간에 진행되는 숲속 어드벤처 프로그램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이 관광객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공연 분야에서는 △세계 최초로 로봇팔(Robot Arm)과 3D 홀로그램을 공연에 도입해 최고의 판타지를 보여줄 ‘인피니티 플라잉(Infinity Flying)’ △국내외 예술단의 ‘공연 페스티벌’ △경주가 낳은 한국대표 문학가와 작사가를 처음으로 콜라보하는 ‘동리·목월·정귀문선생, 그리고 시와 노래’가 화려한 무대를 선사한다.

 

영상 분야에서는 △관람객 누구나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포토와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실감 VR스튜디오’가 관광객을 기다린다.

이중 ‘신라천년, 미래천년(이머시브 스크린)’ 전시는 경주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경주타워 전망대(선덕홀)의 전면유리를 활용한 신라체험 가상현실 콘텐츠이다. 관람객이 마치 8세기 융성한 서라벌로 시간 여행을 간 듯한 착각에 빠지게 만든다.

또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아트)는 전시 미술에 최첨단 과학기술을 결합시켜 신기하고 환상적인 체험을 제공하는 신개념 미술 전시이다. 경주의 대표적인 세계문화유산을 빛과 미디어아트로 체험하는 ‘오감만족’ 전시로 꾸며진다.

▲ 찬란한 빛의 신라

이와 함께 야간에 빛을 따라 모험을 펼치는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은 경주타워 뒤편 ‘화랑숲’에 만들어진다. 전국 최초의 맨발전용 둘레 길인 ‘비움 명상길’에 황톳길과 조약돌길 등 경주 8색(적, 홍, 황, 녹,청, 자, 금, 흑)을 주제로 코스가 조성된다.

다양한 테마로 관람객들에게 여유와 힐링을 선물한다. 밤에는 홀로그램과 첨단 영상, 웅장한 사운드가 만들어 내는 효과로 숲속을 따라 한 편의 영화를 몸으로 체험한 듯한 놀라운 모험을 맛보게 될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야간 어트랙션으로 올해 경주엑스포 최고의 야심작이다.

▲ 전국 최초 맨발둘레길인 비움명상길 풍경 예상도

<사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