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6:55 (금)
떠오르는 대세 여행지 '3곳'…휴양지 신흥강자 '푸꾸옥·클락·페낭'
상태바
떠오르는 대세 여행지 '3곳'…휴양지 신흥강자 '푸꾸옥·클락·페낭'
  • 김초희 기자
  • 승인 2019.09.2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월-8월 항공권 판매량 분석 결과, 전년대비 푸꾸옥 468%, 클락 1117%, 페낭 116% 증가

일상에서 벗어나 쉼을 통해 여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는 휴양지로의 여행은 언제나 반갑다. 따뜻한 날씨와 풍성한 먹거리 등 고민과 스트레스를 훌훌 털어내고 힐링할 수 있는 휴양지를 향한 한국인들의 사랑이 뜨겁다. 특히 그동안 한국인들은 베트남 다낭, 필리핀 세부, 괌 등의 휴양지에 높은 애정도를 보였다.

그러나 올해 들어 색다른 매력의 동남아시아 3곳의 인기가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로 베트남 푸꾸옥, 필리핀 클락, 말레이시아 페낭이 그 주인공이다. 트립닷컴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한국인들의 항공권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대비 푸꾸옥은 468%, 클락은 1117%, 페낭은 1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떠오르는 대세 휴양지임을 증명했다. 트립닷컴이 소개하는 대세여행지에서 색다른 휴양을 즐겨보자. 

숨은 진주, 베트남 푸꾸옥

베트남 다낭과 나트랑의 뒤를 이으며 대세여행지로 떠오르고 있는 푸꾸옥은 베트남에서 가장 큰 섬으로, 숨은 진주라 불릴 정도로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아직 사람의 손길이 많이 닿지 않아 다낭, 호이안 등의 인기 휴양지에 비해 관광객이 적은 편이다. 때문에 상대적으로 여유를 만끽할 수 있으며, 훌륭한 시설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가성비가 좋은 리조트가 많다. 물가가 낮은 베트남 지역 특성 상 저렴한 비용에 다양한 해산물 요리와 전통 음식들을 즐길 수 있는 맛집이 많다. 또한 기온이 연중 최저 22도에서 최고 30도 수준으로 해수욕과 스노쿨링 등 다양한 해양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 베트남 푸꾸옥

아이들과 함께 동반하는 여행자라면 이 곳의 대표명소이자 베트남 남서부 최대 규모의 놀이공원인 빈펄랜드를 주목하자. 아름다운 해변을 따라 워터파크, 아쿠아리움, 사파리 등이 조성되어 있고 120가지 이상의 어트랙션과 3000마리 이상의 야생동물을 구경할 수 있어 가족여행에 제격이다.

지난해 비엣젯항공에 이어 이번달부터는 아시아나항공에서도 인천발 직항노선을 신규 취항해 앞으로 푸꾸옥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흔한 필리핀 여행은 잊어라! 온 가족 여행지 필리핀 클락

흔히 필리핀 여행을 생각하면 세부와 보라카이가 떠오른다. 하지만 클락에서라면 더욱 색다르고 특별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2시간 떨어져 있는 클락은 과거 미국의 공군 기지였지만 현재는 골프, 휴식, 관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휴양지로 거듭나고 있다. 비행시간이 4시간 30분 정도로 다른 동남아 지역대비 짧고 직항편도 있어 편리하게 떠날 수 있다.

▲ 필리핀 클락

클락이 유명세를 얻기 시작한 것은 트레킹과 온천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피나투보 화산 덕분이다. 1991년 대폭발 이후 생긴 초현실적인 절경이 여행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특히 정상에 오르면 에메랄드빛 칼데라호가 만들어 낸 장관을 마주할 수 있어 여행객들의 필수 방문코스 중 하나다.

또한 화산 폭발 이후 만들어진 푸닝 온천에서 피로를 풀며 온천욕을 즐길 수 있어 부모님과 함께하는 여행에도 어울린다. 이외에도 필리핀 최초의 해양 공원 ‘오션 어드벤처 파크’와 호랑이 사파리 ‘주빅 사파리파크’는 아이들과 함께 즐기기에도 좋은 장소이다.

인도양의 에메랄드, 말레이시아 페낭

말레이시아의 제 2도시인 페낭은 ‘인도양의 에메랄드’로 불리는 섬이다. 아직 국내에선 유명하지 않지만 세계의 여행고수에게는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여행지다. 말레이시아, 유럽, 인도 등 다양한 문화와 인종이 섞여 있어, 동남아시아의 휴양지와는 사뭇 다른 풍경과 느낌을 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페낭 북쪽에 위치한 바투 페링기 해변은 말레이시아 내에서 최고의 해안으로 평가받는 곳이다. 야자나무 숲을 배경으로 흰 백사장과 푸른 해안선을 따라 고급 호텔과 리조트가 줄지어 있어, 해수욕과 해양 액티비티를 즐기며 제대로 휴식을 만끽할 수 있다. 또한 맛의 도시로도 유명한 이 곳은 다양한 나라의 식문화가 혼재되어 길거리 음식의 천국이라 할 정도로 노점과 맛집이 많다.

▲ 말레이시아 페낭

이외에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조지타운’은 페낭 여행의 중심지로, 낡은 건물 위에 그려진 이채로운 벽화들이 여행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인증샷 남기기 좋아하는 젊은 여행객에게 최고의 장소다. 더불어 말레이시아 관광청이 2020년을 말레이시아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한국인의 방문을 장려함에 따라 앞으로 페낭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트립닷컴>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