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7 20:51 (월)
마음이 아플 땐 ‘여행약국’!...하나투어문화재단, 여행소외계층 위한 서비스 론칭
상태바
마음이 아플 땐 ‘여행약국’!...하나투어문화재단, 여행소외계층 위한 서비스 론칭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9.09.05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신에게 꼭 맞는 여행을 처방해 드립니다”

하나투어가 설립한 문화관광 전문 재단 ‘하나투어문화재단’이 설립 2주년을 기념해 여행소외계층 가족의 문화적 소외감을 해소하기 위해 신규 사회공헌사업 ‘여행약국’을 론칭했다.

하나투어문화재단 주최·주관, 하나투어의 협력으로 진행하는 여행약국은 ‘몸이 아플 땐 약국, 마음이 아플 땐 여행약국’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사연이 있는 여행소외계층 참가 가족에게 알맞은 여행을 약으로서 ‘처방’한다.

▲ 사진/ 하나투어 제공

여행약국 그 첫 사업으로 진행된 ‘여행약국 태국 방콕편’에서는 지난 8월 22일부터 3박 5일간 한부모 가정, 저소득 가정 등 여행소외계층 6가족(18명)이 태국으로 떠났다. 이들은 카오키 여우동물원, 담넌사두억사원, 메끌렁기찻길, 딸랏롯파이 야시장 등 방콕의 주요 명소를 빠짐없이 관광했다. 또한, 여행지에서 가족별 사연에 맞춰 힐링, 쉼표, 관계, 추억 등 4가지 구분으로 부여한 ‘여행 처방전’에 따른 미션을 수행했다.

참가 가족 중 엄마와 초등학생 딸이 함께 지내는 한부모 가정인 ‘고래가족’은 ‘추억’과 ‘관계’라는 여행약을 처방받았다. 아침에 일어나 웃는 얼굴로 인사하기, 실컷 늦잠 자고 여유로운 아침 식사를 함께 하기 등 처방 받은 여행약으로 가족 관계를 증진시켰다. 또한, 동물원에서 사진 찍기, 시장에서 음식을 직접 주문해 먹어보기 등 도전을 통해 여행의 추억을 쌓고 낯선 환경에서도 가족과 함께라면 무엇이든 해낼 수 있다는 용기를 얻었다.

하나투어문화재단 이상진 디렉터는 “참가자들이 여행약국을 통해 그간의 아픔을 치유하고, 문화적 소외감을 해소했길 바란다”라며, “앞으로 더 많은 사람이 ‘누구나 여행할 수 있는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여행 지원프로그램에 대한 취지와 확장성을 가지고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투어문화재단은 관광취약계층 여행 지원을 비롯해 관광인재양성, 다문화 청소년 농구단 지원, 문화 예술가 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