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3 21:37 (목)
부산 관광기업 지원센터 4일 개소.. 지역 특성에 맞는 자생구조 확립 지원 기대
상태바
부산 관광기업 지원센터 4일 개소.. 지역 특성에 맞는 자생구조 확립 지원 기대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9.09.0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관광기업 지원센터’가 오늘(4일) 문을 열고, 개소식을 갖는다.

‘부산 관광기업 지원센터’는 현장 밀착 산업인 관광이 지역 특성에 맞는 자생구조를 확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관광 관련 기업들을 한곳에 집적하고 사업소재 공유와 협업사업 발굴 등 다각적 협력해 경쟁력 및 동반성장 효과를 높임으로써, 궁극적으로 국내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5월 공모를 실시, 부산을 첫 번째 거점으로 선정해 기획·추진한 사업이다.

부산 관광기업 지원센터는 1층에는 방문자센터, 개방형 사무실, 일자리 상담소 등 관광에 관심 있는 모든 사람에게 열린 공간, 2층과 3층에는 입주기업을 위한 업무와 교류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앞으로 지원센터에서는 관광 분야 창업초기·중소기업 등 총 45개사가 입주해 부산 특화 관광콘텐츠·상품 개발을 위한 맞춤형 상담, 교육 및 홍보, 판로 개척 등, 부산관광 특성에 맞는 창업·기업 성장, 기업 간 협업 등을 위한 지원을 받는다.

또한 관광업계와 지역인재가 연결될 수 있는 일자리 상담과 취업연계 지원 등을 통해 일자리도 발굴할 계획이다.

한편, 개소식은 문체부, 부산시, 한국관광공사, 부산관광공사, 영도구 등 유관 기관 및 입주기업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 지원센터 시찰, 사업 경과보고, 주요 참석자와 입주기업 간 간담회 순으로 진행된다.

간담회에서는 지자체와 지역 운영기관 주도의 사업이 지역특화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우수사례로 자리 잡아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관광이 지역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관광기업의 도약과 많은 일자리가 뒷받침되는 선순환 구조를 이뤄야 한다”며 “이곳 지원센터가 부산관광의 매력을 살리는 많은 창업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혁신과 협업을 통해 기존 관광업계가 더 큰 성장 및 역량 강화를 꾀하는 것은 물론 구직자에게는 맞춤형 일자리 발굴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