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2 19:45 (목)
양구시티투어 신규 2개 코스 이달부터 운영 시작
상태바
양구시티투어 신규 2개 코스 이달부터 운영 시작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08.13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나는 여행, 재밌는 여행 등 2개 코스 10명 이상 시 운영

양구군은 ‘신나는 여행’ 코스, ‘재밌는 여행’ 코스 등 2가지의 새로운 시티투어 코스를 개발, 이달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신나는 여행 코스는 매주 화~일요일에 운영되며, 예약인원이 10명 이상이면 운영된다. 승객들은 오전 10시30분 춘천역 앞에서 출발해 인문학박물관을 관람하고, 양구읍에서 자유롭게 점심식사를 한 후 한반도섬 짚라인을 타게 된다. 이어서 자연생태공원을 관람하고, 양구명품관에서 지역 농·특산물을 구입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진 후 춘천역으로 이동해 투어는 마무리된다. 이용요금은 버스비와 한반도섬 짚라인 체험비, 자연생태공원 입장료 등을 포함해 1인당 1만9,500원이다.

▲ 양구 백자박물관

재밌는 여행 코스도 신나는 여행 코스와 마찬가지로 매주 화~일요일에 운영되며, 예약인원이 10명 이상이면 운영된다. 이용객들은 오전 10시30분 춘천역 앞에서 출발해 박수근미술관을 관람하고, 양구읍에서 자유롭게 점심식사를 한 후 백자박물관을 방문해 전시실을 관람하고 도자기 만들기 체험을 하게 된다. 이어서 두타연을 방문해 금강산 가는 옛길을 트래킹하고, 양구명품관에서 지역 농·특산물을 구입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진 후 춘천역으로 이동해 투어는 마무리된다. 시티투어 이용객들이 체험을 통해 빚은 도자기는 가마에서 구워진 후 택배로 배송된다. 이용요금은 버스비와 박수근미술관 입장료, 도자기 만들기 체험비, 두타연 입장료 등을 포함해 1인당 2만 원이다.

문화관광과 조미연 관광정책담당은 “기존의 시티투어 코스는 폭염, 폭우 등 기상이변이 발생하면 험준한 곳에 위치한 안보관광지의 특성상 관광객들에 대한 안전사고 발생 우려로 관광이 통제되고, 체험관광 코스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새로 개발된 시티투어 코스는 양구를 대표하는 문화관광시설 관람과 짚라인 타기, 도자기 만들기 등이 추가되는 등 관광객들이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선돼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